AD
스타변신 첫 단계. 헤어스타일 바꿔바!

오연수·김지수 캐릭터 맞춰 쇼트커트… 김태희·손담비 긴머리로 여성미 강조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헤어 스타일에도 미학이 있다. 외모에 변신을 주고 싶다면 우선 ‘미용실’을 찾게 된다. 헤어스타일의 변화는 외모의 변화의 가장 큰 작용을 한다고 할 정도로 외모에 있어서 헤어가 주는 비중은 크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외모 및 이미지 변화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헤어스타일의 변화가 첫 번째로 꼽힌다. ‘헤어 컨설팅’이라는 신조어가 생긴 이유다. 많은 이들은 스타들의 헤어스타일 ‘따라잡기’를 이미지 변신을 추구한다. ‘퍼머 해 주세요’라는 말보다는 ‘00의 헤어스타일로 주세요’가 일반적일 정도다.

연예인의 ‘몸시리즈’의 하나로 스타들이 헤어스타일을 선택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다양한 상관 관계를 살펴봤다.

#작품을 위해 변화하라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윤은혜, <달콤한 인생>의 오연수, KBS <태양의 여자> 김지수, SBS <바람의 화원>의 문근영 등 연기자들의 헤어스타일은 쇼트커트다. 이들은 드라마 영화 등 작품을 위해 헤어스타일의 변신을 줬다.

윤은혜와 문근영는 드라마를 위해 긴 생머리를 싹뚝 잘라 화제를 모았다. ‘남장여인’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한 필수적인 선택이었다. 비단 설정 때문만은 아니었다. 작품 속 특수 직업을 소화하기 위해 변화를 줘야 하는 경우도 있다. 김지수와 손예진은 각각 KBS <태양의 여자>, MBC <스포트라이트>에서 아나운서와 앵커의 캐릭터를 맡으며 헤어스타일의 변화를 줬다.

캐릭터의 성격을 헤어스타일로 표현하는 경우도 있다. 오연수는 MBC <달콤한 인생>에서 불륜의 빠져드는 중년 여성의 마음속 공허함을 표현하기 위해 데뷔 후 처음으로 헤어스타일의 변화를 줬다. CGV <리틀맘 캐스팅>의 황정음, SBS <온에어>의 한예원 등 역시 각각 은 각각 캐릭터를 설명하기 위해 커트 혹은 단발머리 스타일을 시도했다.

#이미지 변신을 위해 변화하라

가수 보아는 데뷔 9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였던 긴 생머리는 짧게 잘랐다. 도도하고 섹시한 이미지로 변한 보아는 소녀에서 여인으로 변신했다. 가수 손담비는 최근 미니 앨범을 발표하며 여성미를 강조하기 위해 생머리에 웨이브를 시도하는 등 헤어의 변신을 줬다.

짧은 시간 강한 이미지를 심어줘야 하는 광고를 보면 이미지와 스타의 상관 관계를 더욱 확실히 확인할 수 있다. 김태희의 경우 프러포즈를 받는 여성의 이미지를 위해서 긴 생머리로 여성성을 강조했다. 휴대전화 광고에서는 재기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를 위해 ‘뽀글’거리는 파마머리 스타일 등을 시도한 것을 볼 수 있다.

▶▶▶ '헤어의 미학' 관련기사 ◀◀◀
☞ 스타변신 첫 단계. 헤어스타일 바꿔바!
☞ 요즘 연예계 "女는 자르고 男은 기르고~"
☞ 조막만한 '연예인 얼굴' 만들수 있다!
☞ 스타들이 애용하는 헤어숍 얘기 들어보니…

▶▶▶ '화장의 미학' 관련기사 ◀◀◀
☞ 한듯 안한듯 생얼처럼~ 女 스타들 화장의 미학
☞ 男스타들 '꽃미남' 외모 이유있었다!
☞ '마법의 도구'화장… '이제는 선택아닌 필수!'
☞ 女 스타들의 메이크업 비밀병기 '베스트3'

▶▶▶ '각선미의 미학' 관련기사 ◀◀◀
☞ 女 스타들, 힙에서 발목까지 '예술이야!'
☞ "현영 각선미가 부럽다면 이렇게 해봐~"
☞ 김아중·길건… 스타들의 '각선미'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 CF속 스타들 처럼… 나도 '다리미인' 한번 되볼까?

▶▶▶ '복근의 미학' 관련기사 ◀◀◀
☞ 배용준 트레이너가 말하는 '몸짱 되는 법'
☞ 배용준·차인표·윤태영 '전문가 선정 3대 몸짱'
☞ 효리부터 길건까지… '女스타 복근 최강자는?'
☞ 스타들은 '배위의 초콜릿'이 더 달콤하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29 07:17:24   수정시간 : 2013/04/25 12:15: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