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히딩크 감독이 2002년 월드컵 폴란드 전 당시 황선홍의 골 세리머니에 무척 서운해 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황선홍은 MBC '놀러와'의 최근 녹화에 참석해 2002년 월드컵 당시 폴란드 전 골 세리머니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폴란드 전 당시 월드컵 출전 12년 만에 감격적인 첫 골을 넣은 황선홍은 박항서 코치의 품에 뛰어가서 안겼다. 황선홍이 자신에게 달려오는 줄 알고 양팔을 벌렸던 히딩크 감독은 양팔을 벌리며 반기다가 황선홍이 자신을 그냥 지나치자 민망한 나머지 얼결에 유상철의 머리를 때리고 말았고 이 장면은 두고두고 화제를 모았다.

황선홍은 이에 대해 "경기 전날 박항서 코치가 '혹시 골을 넣으면 나에게 오라' 고 얘기한 것이 생각나 박항서 코치에게 달려갔다"며 "히딩크 감독이 섭섭해 할 줄 몰랐다. 우연히 2006년에 히딩크 감독을 만났는데 '그 때 섭섭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김태영도 히딩크 감독에게 속은 사연을 공개했다.

역시 2002년 월드컵 이탈리아 전 당시 비에리의 팔꿈치 공격에 코 뼈 부상을 입은 그는 "코가 부어오르고 피가 계속 나는데도 팀 닥터가 '괜찮다, 그냥 뛰어라'고 했다"며 "너무 아팠지만 경기 끝나고 세리머니를 할 때까지 그냥 타박상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난 후 단순 타박상이 아닌 코뼈가 골절된 상황임을 알게 됐다는 것. 팀 닥터와 히딩크 감독이 몰래 말을 맞추고 코뼈가 부러진 상황을 김태영에게 알리지 않아 경기에 계속 집중할 수 있었던 것이다.

황선홍, 김태영, 유상철이 출연해 월드컵 뒷얘기와 축구 인생사를 고백한 '놀러와'는 14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월드컵 거리 응원] '한강에서 大~한민국 외치자 !'
"한국에 이런 미녀가…" 김주희 아나, 최고인기녀 등극
안정환 아내의 미모, 그리스 완파에 일조(?)
히딩크 "황선홍 세리머니 솔직히 섭섭" 뒤늦은 고백

아르헨기자 "한국과 비기기만 해도 성공한 것"
아르헨 메시 "한국? 우리 라이벌은 오로지…"
"그날 잊지 않았지?" 허정무, 마라도나 도발 응징!
'메시의 창' 신들린 방어 비법 알고보니…

"허정무는 히딩크 닮은 꼴" 외신들도 찬사
박지성의 힘, 알고보니 김남일 지원 때문?
"그리스 신화 산산조각 내다니" 외신들도 깜짝
'새역사 쏜 박지성 골 환상적' 세계가 탄복!
'진화한 폭풍 드리블' 차두리에 차범근도 한마디
2002년과 닮은꼴? 더욱 강해진 한국대표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6/14 11:46:12   수정시간 : 2020/02/07 21:10: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