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예원 이춘근기자 bestime@
이름 바꾸니 '이름값' 제대로
■ 방송가기상도 - 여배우들이 개명한 사연
한예원·왕지혜·강예원 등 개명후 왕성한 활동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사람은 죽어서 이름 석 자를 남긴다고 한다. 이름은 그 사람을 대변하는 고유명사다. 이름값과 유명세로 살아가는 연예인들에게 이름 석 자의 중요성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그럼에도 그 동안 쌓아온 인지도를 버리고 당당히 개명을 시도하는 연예인이 있다. 한예원 왕지혜 강예원 등은 이름을 바꾼 뒤 더욱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전체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는 SBS 주말드라마 <찬란한 유산>(극본 소현경ㆍ연출 진혁)에 출연 중인 배우 한예원. 한예원은 그룹 슈가로 활동하던 시절 사용하던 본명 육혜승을 버리고 '한예원'이라는 예명을 택했다.

지난해 개명 후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 한예원은 SBS 드라마 <온에어><찬란한 유산> 등 '대박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한예원의 측근은 "'슈가의 혜승'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던 터라 개명이라는 고육지책을 썼다. 출연한 드라마가 성공을 거두며 '배우 한예원'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MBC 주말기획드라마 <친구-우리들의 전설>(극본ㆍ연출 곽경택)에도 이름은 낯설지만 얼굴은 낯익은 여배우가 눈에 띈다. 여주인공 진숙 역을 맡은 배우 왕지혜. 왕지혜는 그 동안 민지혜라는 가명으로 SBS 드라마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 영화 <뷰티풀 선데이> 등에 출연했다.

왕지혜는 <친구-우리들의 전설>에 출연하며 처음으로 자기 이름 석 자를 내걸었다. 데뷔 후 8년 만이다. 왕지혜는 "주변에서 본명으로 활동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나도 내 이름을 건 작품에 보다 충실하기 위해 본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 왕지혜/ 사진=김지곤기자 jgkim@
강예원은 본명인 김지은으로 더 잘 알려진 배우다. 영화 <중독><마법의 성> 등에 출연하며 김지은이라는 이름을 알린 강예원은 지난 2007년 5년 만에 영화 <1번가의 기적>으로 컴백하며 '강예원'이라는 예명을 택했다.

당시 강예원은 오랜만에 활동을 재개하며 신인의 마음가짐을 갖기 위해 이름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강예원은 올 여름 한국 영화 최고 기대작인 영화 <해운대>(감독 윤제균ㆍ제작 JK필름)에서 비중있는 조연을 맡아 관객과 만날 채비를 갖추고 있다. 강예원은 이후 배우 김윤진이 출연하는 영화 <하모니>에도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을 바꾼 뒤 승승장구하고 있는 셈이다.


[왕지혜 화보] 어? 이런 모습까지… 클릭!클릭!
왕지혜 늘씬한 각선미, 어느 정도였기에…
왕지혜, 야구선수 김태균과 몇번 만났다는데…
한예원-왕지혜-강예원 이름 바꾸니 '이름값'!
'남자복' 많은 왕지혜, 알고보니 이미 8년전부터…
당돌한 민지혜, 대역 마다하고 '올누드' 자청?
얼마나 힘들었길래? 민지혜 "몇번이나 도망가려…"
민지혜 "살 쪄서 쉬었다구요?" 3년 아픔 고백

[연예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전체보기 클릭!
톱스타와 하룻밤에 174억 받은 여대생, 침묵 깨고…
성상납·노출사고… 한국 스타들은 왜 당하나!
흥분? 이혼후 돌변? 고현정, 대체 왜 이런 짓을…
아이유, 성인 남자들의 성적 집착마저… 충격적!
日 AV 출연 윤아, 성형으로 과거 감추고 있다?
'재벌며느리' 女스타, 몸 함부로 굴리다 그만…
돈많은 유부녀들이 꼽은 '연예계 최고 정력가'?
남편 때문에? 178㎝ 미녀모델, 무속인 된 사연
윤형빈, 이경규에 '막말' 퍼붓고 방송 하차(?)
"알고보니 신정환은 지금 도박보다 더 나쁜 짓을…"
충격 음모노출 박현진 "이렇게 나오다니… 나도 깜짝"
전도연, 홀딱 벗은男 정면에서 무릎꿇고 입으로 애무를…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 강예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7/22 06:15:44   수정시간 : 2013/04/25 12:18:3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