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잘나가는 톱가수와 '하룻밤' 3,500만원

업소 출연료… 김건모·이승철 최고액 '밤의 황제'
채연 1,500만원… 장윤정 1,000만원



<연예부>

톱가수의 몸값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김건모 이승철 등 가창파 가수들은 역시 밤의 황제였다. 이들은 야간업소 출연시 회당 많게는 3,000만~3,500만원까지 출연료를 받으며 초특급 대우를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사실은 검찰과 경찰이 연예기획사의 소개비 관행을 문제로 삼으며 조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스포츠한국이 입수한 명단에 따르면 이들 외에도 조성모가 회당 2,000만원대, 하리수 채연 전인권 등이 1,500만원 전후를 기록했다. 각각 출연 업소가 예시된 이 문건에 따르면 1,000만원 이상의 높은 몸값을 기록하는 가수들은 대부분 가창력이 뛰어난 가수들이다.

트로트 가수의 출연료 또한 1,000만원을 상회했다. 장윤정은 회당 1,000만원 이상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태진아가 1,000만원을 한 번에 받는 것으로 기록됐다.

이에 비해 예상 외로 적은 액수를 받는 가수들의 몸값도 적시됐다. 왕년의 스타들 중에는 회당 50만~100만원을 받고 단발로 혹은 30회 이상 장기 계약을 맺는 경우도 있다. 최성수 김범룡 등의 스타들은 600만~800만원대를 기록하며 전성기 가수들 못지 않은 몸값을 자랑하기도 했다.

가수들의 몸값은 방송에서의 인기와 비례하지는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지방의 신흥 나이트클럽의 경우 홍보를 위해 웃돈 경쟁을 하면서 몸값이 올라가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업계에 따르면 고액을 받는 톱스타의 경우 그만큼 야간업소에 자주 출연하지는 않는다. 이 문건은 기준 시기가 달라서 최근 몸값 변동 가능성은 있다.

일부 연예기획사들은 이 같은 연예인의 몸값에 대해 연예인을 개별 근로자가 아닌, 개별사업가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이 연예사업의 특수성을 이해해야 한다"며 근로자 공급사업자 등록이 능사만은 아니라며 법적인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

▶▶▶ 연예계 사건사고 관련기사 ◀◀◀
☞ 캐스팅 논란 성현아 "어찌 이런일이…" 심경토로
☞ '무한도전' 소송사건, 결국 검찰 송치까지…
☞ 연미주 '전치 72주' 대형사고… 연예생활은?
☞ 술마시고 돌연사? 여가수 이라, 정확한 사인은…
☞ 폭시, 팬티도 벗더니 홍보용 가슴 노출사고?
☞ 젖은 가슴노출·며느리 강간… '막나가는 TV'

▶▶▶ 가요계 관련기사 ◀◀◀
☞ 가요계 글래머 한나 앗! 란제리 노출 '후끈후끈'
☞ 서지오 "밤업소의 달려라 하니, 이젠 웃지요"
☞ 박정아 "이젠 나보다 서인영? 그런말 말라!"
☞ 재결합 쿨 "돈 떨어져서 다시 뭉쳤다니!"
☞ '천하무적 이효리' 돌연 눈물 펑펑! 사연은…
☞ 휘성 "어떤놈에 안긴 널…" 배신 여친 누구길래!
☞ 신해철 "연예활동 20년간 남은건 빚 20억" 고백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7/29 08:16:15   수정시간 : 2013/04/25 12:16: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