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가인권위원회가 27일 내놓은 여성 연기자의 인권침해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여성 연기자와 지망생들이 겪는 갖가지 아픔이 드러난다.

TV 스크린에서 마냥 화려하게만 보이는 여성 연기자의 삶의 이면에는 견디기 어려운 상처가 감춰져 있음을 보여준다.

이번 조사는 모집단의 특성을 대표하는 표본을 추출하기 어려웠다는 한계가 있었음에도 국가 기관이 여성연예인의 인권침해 실태를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처음 조사해 공개했다는 점에서 그동안 부분적으로 비쳤던 `연예계의 속살'을 상당 부분 객관적으로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 여성 연예인 성적 피해 심각 = 인권위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여성 연기자 111명과 지망생 약 240명, 연예산업 관계자 11명 등을 심층면접해 조사한 인권침해 사례를 보면 성희롱이나 성폭행과 같은 성적 피해가 컸다.

여성 연기자의 45.3%가 술시중을 들라는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무려 60.2%는 방송 관계자나 사회 유력 인사에 대한 성 접대 제의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31.5%는 가슴과 엉덩이, 다리 등 신체 일부를 만지는 행위 등의 피해를 봤다고 토로했다.

직접적으로 성관계를 요구받거나(21.5%), 성폭행 등 명백한 법적 처벌 행위가 되는 범죄 피해를 받은 경험(6.5%)도 적지 않았다.

구체적인 피해 증언도 확보됐다.

20대 중반의 한 여성 연기자는 "기획사 대표가 세상과 남자를 알아야 한다면서 모텔로 끌고 갔어요. 옷을 실컷 사주고 저를 집에다 데려다 주는 줄 알았는데 모텔로 데려가더라고요. 왜 그러시냐고 했더니 이쪽 일을 하려면…"이라고 말했다.

다른 20대 연기자도 "소속사의 요구로 식사자리, 술자리 등에 여러 번 불려나간 적이 있어요. 결정적으로 사고가 나지는 않았지만 느끼하고 매우 불쾌한 상황이었어요. 언급조차 불쾌하죠"라고 고백했다.

20대 초반의 한 연기자는 "친구가 나오라고 해서 나갔는데 아빠 같은 분이 저녁 먹고 나랑 애인할래 딱 이렇게 묻는 거예요. 아빠 같은 분이 네가 하고 싶은 거 다하게 해주고 나는 너의 젊음을 사고 이러시는 거에요"라고 고발했다.

◇ "성접대 거절 후 캐스팅 등에 불이익" = 성 접대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한 연기자 48.4%는 제의를 거부하고 나서 캐스팅이나 광고출연 등 연예활동에서 불이익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연기자 58.3%는 술시중과 성 상납을 거부하면 불이익을 받는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위는 "여성연예인의 경우 연예활동권 확보를 위해 성적 또는 신체의 자기결정권을 포기해야 하는 구조적 상황 속에 놓여 있어 그 문제의 양상이 더욱 심각하다"고 분석했다.

64.4%는 인터넷 등을 통한 악성 댓글, 개인정보 및 나쁜 소문 유포,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욕설, 스토킹 등의 피해 경험이 한 번 이상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신체에 대한 자기결정권 침해도 심각 = 다이어트와 성형수술 등 외모관리에 대한 요구를 받은 경험도 많았다.

다이어트 권유는 연기자가 72.3%, 지망생이 54.6% 받았으며, 성형수술 권유는 지망생이 58.7%로 연기자(55.6%)보다 더 많았다.

폭언ㆍ인격 모독을 당한 사례도 연기자가 63.6%, 지망생은 29.9%에 달했다.

한 연기자는 "주로 회사 사람들이 눈 조금만 더 손대자, 이런 식으로 자꾸 얘기를 해요. 회사에서 성형을 시키고 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요"라고 털어놨다.

◇ 기획사와 `노예계약' = 기획사와의 불공정 거래에 대한 경험을 묻는 설문에 응답자 가운데 행사에 무상 출연 강요를 당했다고 답한 연기자가 49.2%, 사전 동의 없이 계약이 양도됐다는 경험을 했다는 연기자도 36.5%에 달했다.

모든 활동에 대한 일방적 승인과 지시, 일거수일투족 감시ㆍ통제 등 과도한 사생활 침해가 많았다는 경험은 대부분 연예인이 겪었다.

홍보 활동 및 행사 무상 출연 강요, 사전 동의 없는 일방적 계약 양도 등의 피해 사례도 있었고 감금에 준하는 인식 구속과 같은 극단적 피해 사례도 접수됐다.

한 연기자는 "친구를 만나도 남자는 못 만나게 한다. 집에만 있으라고 한다. 기획사가 집착 아닌 집착을 한다. 사람의 숨통을 조인다고 할 수 있다"라고 털어놨다.


"성접대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 일줄은…" 충격!
"남자 알아야 한다며 모텔로…" 제2장자연 사태?
매춘업체? 일부 기획사 아예 '은밀한 거래'로만 운영
"캐스팅 미끼 횡포" 발언에 방소사들 "일부일뿐 일단 발뺌
성접대·성노리개… 화려한 여배우 삶 뒤의 '상처'들
성폭행까지… 女연기자 이렇게까지 당하다니!
사랑 팔고 몸도 팔고… 미꾸라지 女연예인 많다
이파니 본격 활동 이후에도 '성상납 아픔'(?)
"하룻밤 1,000만원 이상… 빙산의 일각일뿐!"
톱스타 L·S·C양도 있었다…'한달 1억'도 받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4/27 11:04:37   수정시간 : 2013/04/25 12:20: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