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성 연기자 10명 중 6명꼴로 성접대를 해달라는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7일 브리핑을 통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지난해 9∼12월 여성연기자 1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2%가 사회 유력인사나 방송 관계자에 대한 성접대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연기자의 45.3%는 술 시중을 들라는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고, 몸의 특정 부위를 쳐다보는 등의 성희롱을 당했다고 응답한 연기자도 58.3%에 달했다.

성적 농담을 듣거나 몸이나 외모 평가를 받았다는 응답도 각각 64.5%, 67.3%에 달했다.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 요구, 성폭행 피해 사례도 확인됐다.

응답자의 31.5%는 가슴과 엉덩이, 다리 등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의 성추행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

직접 성관계를 요구받은 연기자는 21.5%, 성폭행 같은 범죄 피해를 본 연기자도 6.5%였다.

성접대 상대는 재력가 25명(43.9%), 연출 PD 혹은 감독 22명(38.6%), 제작사 대표 13명(22.8%), 기업인 9명(15.8%), 광고주 8명(14.0%), 방송사 간부 7명(12.3%), 기획사 대표 7명(12.3%), 정관계 인사 5명(8.8%) 등이었다.

성접대 제의자는 동료ㆍ선후배ㆍ친구 등 주변의 지인이 37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획사 관계자(24명), 에이전시 관계자(9명), 전문 브로커(5명) 등 순이었다.

인권위는 "연기자 지망생도 연기자만큼은 아니지만 성희롱과 성 접대 제의, 술시중 요구 등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권위는 연기자 지망생 약 240명을 대상으로도 설문조사했다.

여성연기자의 55%는 유력 인사와의 만남 주선을 제의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재정상황이 부실한 한 기획사는 여성 연예인을 매개로 후원자 지원을 받아 회사를 운영했으며, 이럴 땐 해당 여성 연예인은 기획사와 자신의 성공을 담보로 스폰서 관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인다고 인권위는 전했다.

인권위는 연예계의 수요에 비해 공급이 지나치게 많은 구조를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2005년 기준으로 연극영화과 등 255개의 관련학과 재학생 수는 3만332명으로, 220∼230개로 추정되는 연기학원을 통해 1년에 수도권 지역에서만 4만8천여명의 연예인 지망생이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인권위는 "법 제정 등을 통해 연예경영 사업자의 자격을 엄격히 정하고 연예인협회와 같은 기구 등을 설립해 상담 창구 운영이나 멘토시스템 도입, 인권교육을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방송사 캐스팅 미끼 횡포" vs "실체없는 루머"
성접대·성노리개… 화려한 여배우 삶 뒤의 '상처'들
성폭행까지… 女연기자 이렇게까지 당하다니!
사랑 팔고 몸도 팔고… 미꾸라지 女연예인 많다
이파니 본격 활동 이후에도 '성상납 아픔'(?)
"하룻밤 1,000만원 이상… 빙산의 일각일뿐!"
톱스타 L·S·C양도 있었다…'한달 1억'도 받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4/27 15:22:26   수정시간 : 2020/02/07 20:35: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