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정도 일 줄이야…."

27일 <여성 연예인 인권상황 실태조사>가 발표되자 방송가 관계자들은 설문에 응한 여배우 60% 이상이 성접대 제의를 받았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방송국 PD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수치로 보니 경악했다.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예전에 비해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성 접대, 술시중 등에 시달리다니…"등 놀랍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방송사 PD는 제3자이지만 한편으로는 가해자가 될 수 있는 위치. 이들은 "음지에서 일어나는 이런 일들로 방송사의 명예도 떨어질 수 있다. 관계자를 찾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한 연예 기획사 관계자는 "충격적이지만 이것이 현실이다"며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한 방송사 PD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사는 이들에게 많은 유혹이 따른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심각한 상황에 처했느냐가 아니라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하느냐다"고 말했다.

방송사 관계자나 연예 기획사 관계자는 여자 연예인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 방송 관계자는 "모두가 문제의식을 느끼고 바꿔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제도와 여자 연예인 혼자 힘으로 극복할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연예계 관계자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는 뜻이다.


"성접대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 일줄은…" 충격!
"남자 알아야 한다며 모텔로…" 제2장자연 사태?
매춘업체? 일부 기획사 아예 '은밀한 거래'로만 운영
"캐스팅 미끼 횡포" 발언에 방소사들 "일부일뿐 일단 발뺌
성접대·성노리개… 화려한 여배우 삶 뒤의 '상처'들
성폭행까지… 女연기자 이렇게까지 당하다니!
사랑 팔고 몸도 팔고… 미꾸라지 女연예인 많다
이파니 본격 활동 이후에도 '성상납 아픔'(?)
"하룻밤 1,000만원 이상… 빙산의 일각일뿐!"
톱스타 L·S·C양도 있었다…'한달 1억'도 받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4/28 06:41:24   수정시간 : 2013/04/25 12:20: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