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컷뉴스 영화팀 황성운 기자] 임상수 감독에 의해 새롭게 태어난 '하녀'.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은 고 김기영 감독의 1960년작 '하녀'를 리메이크했다는 점에서 결코 만만한 작품이 아니다. 하지만 전도연은 원작에 대한 부담을 한켠에 묻어 놨다.

전도연은 노컷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원작에 대해서 한 번도 이야기해 본 적 없다"며 "제 생각엔 감독님이 원작과 전혀 다른 '하녀'를 만들겠다는 자신감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원작과의 비교는 숙명적이다. 그녀는 "원작은 스릴러 장르를 처음부터 끝까지 안고 갔다면, 2010년 '하녀'는 에로틱, 스릴러, 서스펜스 그리고 임상수식 블랙코미디까지 장르적으로 풍부하다"며 "50년 전보다 시각적으로도 볼거리가 훨씬 많다"고 비교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원작 '하녀'도 6월 재개봉한다고 들었다. 비교해서 보면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어떤 느낌이었을까. 그녀는 "처음 보고 난 뒤 잘 이해하지 못했고, '이건 뭐지' 그랬던 것 같다"며 "스토리만 놓고 보면 신파적이고 뻔한 이야기인데 그것을 어떻게 파헤칠지 궁금했다"고 전했다.

전도연은 이 작품에서 파격 노출도 서슴치 않았다. '해피엔드', '너는 내 운명' 등에서도 노출을 감행했지만 이번과는 조금 다른 상황이다. 한 남자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엄마이기 때문.

그녀는 "혼자일 때와는 확실히 부담의 차이가 있다. 그래도 배우 전도연은 변할 수 없다는 것을 남편이 생각해 준 것 같다"며 "결혼하기 전에 부모님이 지지해주던 믿음을 지금은 남편이 해준다"고 밝혔다.

노출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것에 대해선 어쩔수 없단다. 그녀는 "저 뿐만 아니라 어떤 작품이건 베드신, 노출이 있으면 포커스가 맞춰지는 것 같다"며 "단지 영화를 보면 알겠지란 생각에 크게 스트레스를 받거나 신경쓰진 않는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오히려 그녀는 "극 중 자연스럽게 노출을 해야하는데 아무래도 옷을 입고 하는 것과 차이가 있다. 욕심일수 있는데 그것마저도 자유롭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전도연이 연기할 하녀 은이 역할은 순수와 도발을 넘나드는 캐릭터. 주인집 남자 훈(이정재)의 유혹에 쉽사리 넘어가지만 어느샌가 훈을 유혹하기도 한다.

전도연은 "처음에는 순수와 도발이 별개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은이를 잘 이해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순수하기 때문에 도발적이라는걸 뒤늦게 깨달았다"고 전했다. 의도된 도발이 아니라 순수하기 때문에 도발적일 수 있다는 게 그녀의 해석이다. '하녀'는 13일 개봉된다.


▶ "칸 영화제 안가겠다" 서우, 대체 무슨일 있길래?
▶ "파격노출? 좀 더…" 유부녀 전도연 더 벗으려고?
▶ 넘어서는 안될 선까지… 벗은 전도연 '아슬아슬'
▶ "몸을 훑듯…" 전도연·서우 등 노출 얼마나 강렬했길래!
▶ 전도연 파격노출 뒤에… 50억원 숨어있다(?)
▶ '위험한 관계' 전도연-이정재, 에로티시즘 풀풀~
▶ 파격노출 전도연 이번엔 이런 모습까지…
▶ "어떻게 입에 담을 수가… 전도연 충격적 베드신"
▶ 몸굴곡이 그대로… 전도연, 정말 에로틱하네!

셔츠까지 벗은 후에… 너무 야한 소녀시대 화들짝!
초미니 유이 가슴도 내밀고… 이렇게 섹시하다니!
노브라 임정은 과감하게 벗으니… 정말 풍만하네!
은밀한 그곳까지 훌렁~ 차수연 아찔하게 벗다
벗어버린 화요비 너무 큰 가슴, 어느 정도길래!
헉! 은밀한 치맛속을… '섹시' 효리 대체 어디까지?
T팬티만 입고 엉덩이 훌렁? 이런 여가수가…
벗어버린 박진희 '풍만 몸굴곡' 이정도였다니!
배두나 "누드 촬영중 보는 사람 너무 많아서…"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5/10 23:41:41   수정시간 : 2020/02/07 20:32: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