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전도연의 복귀작인 영화 <하녀>(감독 임상수ㆍ제작 미로비전). 5월 열리는 제63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돼 더욱 주목을 받는다.

<하녀>에서 전도연만큼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세트 속 미술품. 영화의 주된 배경이 되는 저택을 채운 미술품 가격을 따지면 총 50억원이 넘는다.

<하녀>는 상류층 가정의 남성과 하녀로 일하는 여성의 위험한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영화의 80% 정도를 700평 규모로 제작된 세트 안에서 이뤄진다. 이하준 미술감독은 저택의 화려함과 하녀의 이미지를 대비시키기 위해 고가의 미술품을 동원해 저택의 벽면을 장식했다.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영화의 엔딩에 등장하는 판화. 로 잘 알려진 '팝아트의 대가' 로버트 인디애나의 작품으로 수십억원을 호가한다. <하녀>의 관계자는 "임상수 감독이 지인을 통해 직접 공수해 왔다. 현장 스태프 모두가 이 작품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여기에 서양화가 김재관씨의 회화 작품 20여 점이 방, 거실, 주방 등에 각각 배치돼 시각적 효과를 높였다. 이 작품들의 실제 판매 가격은 크기에 따라 5,000만원에서 억대에 이른다. 또한 영화 속에서 상징적 의미가 있는 샹들리에 역시 배영환 작가의 손길을 거쳤다. 배 작가는 <하녀>를 위해 이 샹들리에를 특별 제작했다. 가격이 수천만원에 달한다.

<하녀> 제작진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미술품들의 총 가격은 50억원 가량 된다. 이 작품들과 고급스러운 세트가 조화를 이룬 <하녀> 역시 하나의 예술작품이라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완벽한 공간미를 선보인다"고 말했다.

전도연 외에 배우 이정재, 서우, 윤여정 등이 출연하는 <하녀>는 5월13일 개봉된다.


▶ '위험한 관계' 전도연-이정재, 에로티시즘 풀풀~
▶ 파격노출 전도연 이번엔 이런 모습까지…
▶ "어떻게 입에 담을 수가… 전도연 충격적 베드신"
▶ 파격노출 전도연, 알고보니 남편 때문에…
▶ 몸굴곡이 그대로… 전도연, 정말 에로틱하네!
▶ 전도연 '블랙 앤 화이트 하녀복' 이렇게 섹시하하니!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4/28 06:35:32   수정시간 : 2020/02/07 20:32: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