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방송위 심의 전망
특정 제과업체 간접광고 사유

관련기사

• 무한도전, 시청자에 '무한사랑' 받았다
• 무한도전 '식신' 정준하 메인 MC 첫경험!
• MBC '무한도전' 결방… "으~ 너무 잔인해!"
• 앙리 "무한도전팀 보고 싶다" 재대결 Go!
• 박명수 "이제는 몸짱!" 또다른 무한도전

• 허경영 총재 "내 인기 원더걸스보다 좋아"
• 유재석 "연인 나경은 고마워" 첫 언급! 혹시..
• 잘나가던 '무한도전' 무슨 잘못을 했길래..
• 혼혈고백 이유진 "초미니 입은듯" 방송복귀
• 리포터 이미진 '황금빛 속살노출' 주목!
• 문소리 "너무 살쪄서 촬영까지 중단" 고백
• 아나운서부터… 연예인 아닌데 재밌네!

• 루베이다·사오리 '미수다'서 찬밥 신세(?)
• 정준하 "박명수 견제 너무 끔찍" 하소연
• 조수미 "나돌았던 임신설 사실은.." 고백
• 손태영 "더이상 사랑을 못믿겠다" 눈시울
• [포토] 강수정도 속살노출… 변신은 무죄!
• 정은아 "으~ 임신 못해 남모를 고생" 고백
• 박시연, 김혜수 제치고 '최고 가슴노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방송위원회의 심의를 받을 전망이다.

<무한도전>의 지난 12월22일 방송 분량에서 특정 제과업체의 사은품이 반복해 등장했다. 방송 이후 방송위원회 내 시청자 불만처리위원회는 <무한도전>의 간접광고와 관련해 심의를 요구하는 민원이 다수 접수됐다.

방송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시청자들이 먼저 문제를 제기한 경우에 해당된다. 내년 초 연예오락심의위원회를 거쳐 안건 상정 여부가 결정된다"고 밝혔다.

12월2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방송 중반 멤버들이 새벽에 다른 멤버를 찾아가 캐럴을 불러주는 내용이 방송됐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이 특정 제과 업체에서 사은품으로 지급하는 물품을 착용하고 등장했다. 6명의 멤버들은 이 사은품 곰 모자를 착용하고 방송이 끝날 때까지 30분 가량 진행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을 본 한 시청자는 방송위원회 홈페이지 시청자 불만접수를 통해 "특정 회사를 홍보했다는 느낌이 든다. 직간접적으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간접 광고로 적발될 경우 통상 경고나 권고 정도의 가벼운 처벌을 받는다. 방송위원회 관계자는 "지난해 간접광고로 적발된 사례를 봐도 경고 이상의 처벌을 받은 경우는 거의 없다.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도 있지만 단발적 간접 광고 건에 중징계가 내려지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무한도전>은 지난해 11월 막말과 비속어 등 부적절한 방송 언어 사용으로 경고 조치를 받은 바 있다.

▲ 야동순재·무한도전 역대 최초 '함께 웃다'
▲ '무한도전' 무한독주… '벗는' TV 인기몰이
▲ '무한도전'팀 일반인 출연 빙자 금품요구?
▲ "무한도전은 2,000만명 동원 대박영화급"
▲ 개편에도 살아남은 자! 유재석-강호동 라인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진용 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01 10:51:4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01 10:51:44   수정시간 : 2020/02/07 19:06: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