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고생 미혼모? "독특해서 더 좋았죠"

영화 '아버지와 마리와 나' 마리역 유인영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사진=김지곤기자 jgkim@sportshankook.co.kr

"마리를 천사라고 생각하고 연기했어요."

배우 유인영은 입을 살짝 내밀고 아기처럼 자그마한 목소리로 말했다. 'V라인'의 얼굴에 얇고 자그마한 입술은, 언뜻 그를 새침해 보이게 만든다. 하지만 '겉보기 등급'과 달리 그의 속은 옹골차 보였다.

영화 <아버지와 마리와 나>(감독 이무영ㆍ제작 이이필름)에서 마리 역을 맡은 것만 봐도 그렇다. 고등학생 미혼모에, 호기심에 마리화나까지. 어느 여배우가 쉽게 도전할 수 있을까.

"걱정이요? 독특해서 더 좋았어요. 시나리오를 너무 재미있게 읽었거든요. 마리의 과거나 미래는 알고 싶지 않았어요. 어떤 이유에서든 아픔이 있는 아이, 그리고 아버지(김상중)와 건성(김흥수)이를 연결해주는 천사 같은 아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어요."

오히려 주변에서 이미지 관리 때문에 걱정하는 이들이 많았지만 정작 유인영은 자신이 즐겁게 할 수 있는 역을 맡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뿐이다. 유인영은 마리 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일부러 아기 보는 법을 따로 배우지 않았다. 유인영이 안으면 울었던 아기가, 아버지가 안자 방긋 웃는 장면은 실제 상황이다.

지금도 김상중을 아버지로 부르며 김상중 김흥수와 같이 모이곤 한다. 2년전에 촬영했지만, 산 속에서 고기를 구워먹으며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 덕분이다. 1984년생이지만 1983년생과 학교를 함께 다닌 유인영은 1983년생 김흥수에게 '밥 사달라고 할 땐 오빠로, 평소엔 친구로' 부른다. 그런 분위기가 반영된 듯 유인영은 여고생 미혼모 마리를 실감나게 연기해냈다.

유인영은 사실 어린 시절 배우를 꿈꾸지는 않았다. 어느날 우연히 잡지의 모델을 보고 '내가 더 잘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시작을 했다. 유인영의 표현에 따르면 '성격 개조도 할 겸' 모델 학원을 다녔고, 용돈을 벌려고 카탈로그 모델을 했다.

"영화 오디션을 봤는데 감독님이 '연기도 못 하고, 할 줄 아는 것도 없어서 안 되겠다'며 떨어뜨렸대요. 다시 연습을 해서 만나자고 했죠. '출연 안 시켜도 된다. 나 못한다는 말 하지 말라'고요. 그런데 감독님이 쓰신다고 하니까 희열이 느껴지더라고요. 호호."

그렇게 출연한 작품이 영화 데뷔작 <그녀를 모르면 간첩>이었다. 유인영은 <강적>을 거쳐 <아버지와 마리와 나>에 출연했다. 타워팰리스 앞 판자촌에서 촬영하며 화장실이 없어도 불평 한 마디 없었고, 밥차의 밥을 씩씩하게 먹었다.

"예쁘게 보셨는지, 다들 제가 뭘 해도 잘 한대요, 예쁘대요. '더 잘해야지' 싶었고 자신감도 많이 얻었죠. 영화 <기다리다 미쳐>,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에서 자신있게 임할 수 있었던 건, 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덕분이에요."

☞ [화보] 유인영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연오-유인영 '천사표 몸매 대결' 후끈후끈
☞ '철없는 부잣집딸' 유인영 무슨짓 했길래?
☞ 오~ 초미니! 유인영 부잣집 딸 '섹시 도발'
☞ 레드카펫 유인영 '이 정도 노출은 기본이죠'
☞ 주연? 조연! 유인영 "아~ 너무 섣불렀나"
☞ 유인영 '강적'과의 베드신도 '일사천리'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버지와 마리와 나' 한국판 '원스' 되나? •  미혼모·대마초… 유인영 "좋은걸 어떡해"
•  미혼모·대마초… 민감한 문제 건드리다 •  김상중-김흥수 기타연주·노래 실력 공개
•  올 6월 극장가는 '남녀가 유별하다?' •  이기찬 2년 묵은 영화데뷔작 전격 공개
•  이수영-이기찬-팀 알고보니 '삼각관계(?)' •  연오-유인영 '천사표 몸매 대결' 나선다
•  엄기준·심은진·김흥수 앗! '삼각관계' 됐다 •  김상중 연기 '잠정휴업'… 이유 알고보니..
•  '철없는 부잣집딸' 유인영 무슨짓 했길래? •  이기찬 '영어 일어 영어 일어…' 열공모드
•  이기찬 여자랑만 논다? 동성친구도 많아요~ •  [포토] 레드카펫 유인영 '이 정도 노출은 기본'
•  장나라 '믿는 도끼' 이기찬에 발등 찍혀 •  이기찬 "동갑 연예인 오랫동안 짝사랑"
•  주연? 조연! 유인영 "아~ 너무 섣불렀나" •  유인영 "미혼모의 애로 사항은 딱 하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18 07:54:09   수정시간 : 2013/04/25 11:48: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