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인의 향기 솔솔… 세월이 준 선물이죠
[엔짱] 드라마·영화로 제2 전성기
애교만점 '미고' 시청자 사랑 듬뿍
영화 '허밍'서 풋풋한 청순미 한껏
"준비된 배우되려 수업중이에요"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닭가슴살 먹으며 열심히 운동하고 있어요. 저도 'S라인' 만들어 보려고요." 한지혜는 앞당겨 찾아온 봄처럼 화사한 미소를 지었다. 사진=김지곤기자 jgkim@sportshankook.co.kr

5년여 만에 마주한 한지혜에게 '여인의 향기'가 물씬 풍겼다. 5년전, 어디서나 주눅들지 않고 마냥 통통 튀었던, 그래서 더 예뻤던 모습은 변함이 없었다. 그 위에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살포시 얹어졌다. 아마도 5년이라는 세월의 나이테가 준 선물이리라.

"먼저 제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남들도 위하는 것이라는 걸 깨달았어요. 요즘은 나에 대한 좋은 여행을 하고 있죠."

한지혜는 요즘 1분 1초를 아끼며 그 여행을 하고 있다. KBS 1TV 일일극 <미우나 고우나>(극본 김사경ㆍ연출 이덕건)의 나단풍 역으로 '시청률의 여왕'으로, 영화 <허밍>(감독 박대영ㆍ제작 ㈜더드림픽쳐스,㈜디알엠엔터테인먼트ㆍ3월13일 개봉)의 주연으로 화려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미우나 고우나>는 18~24일 주간 40.3%의 전국시청률(AGB닐슨미디어리서치)을 기록하며 전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쥐띠' 한지혜는 배우로서 어느 해보다 충만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들뜨기보다 차분하게 자신과 마주하고 있다.

#내 안으로의 여행

한지혜는 요즘 1주일에 닷새는 <미우나 고우나> 촬영을 한다. 그나마 이틀 쉬는 날에도 대사를 외우느라 푹 쉬어본 일이 없다. 매일 한 시간씩 방송되는 드라마를 책임진다는 것이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그 가운데 1주일에 한 번은 연기수업을, 또 한 번은 영어수업을 받는다. 연기수업은 한지혜가 자청한 것이다. 일일극을 처음 시작하며 체력 관리만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점점 연기의 중요성을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뮤지컬 <42번가> <스펠링비>,연극 <라이어> 등 닥치는 대로 공연을 보며 공부를 하기도 한다.

"6개월째 일일극을 찍다 보니 저를 위해 사용하기엔 시간이 너무 짧죠. 저를 만나는 시간이 없어서 바쁘게 채찍질을 해요. 성공해서 톱스타가 되고 싶은 마음도 굴뚝같지만, 그것보다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걸 요즘 느껴요. 자신을 사랑할 줄 알고, 남들에게 선한 기운을 보여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한지혜는 자신을 '세상에 나와 있다'고 표현했다. 세상에서 혼자 다치고 아파하고 위축되면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진다는 사실을 최근 깨달았다. 스스로를 먼저 사랑해야 주변도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 밖으로의 여행

한지혜는 그렇게 안으로 자신을 다독인 힘으로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미우나 고우나>를 통해 어디를 가나 사람들이 알아보고 안부를 묻는 배우가 됐다. 한지혜는 "정말 많은 분들이 보시나봐요. 다들 '단백커플'이 어떻게 되느냐고,결혼 하느냐고 물어보셔요"라며 웃었다. '단백커플'은 나단풍(한지혜)과 강백호(김지석)을 일컫는 말.

"이제 2개월 남았는데 '단백커플'이 사귀기 시작했죠. 알콩달콩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애교 연기도 해야 하는데 큰 일이에요,호호."

한지혜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허밍>에서 애절한 사랑에 빠진 미연을 통해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남자친구 준서(이천희)와 2,000일째 만나면서도 처음과 한결 같은 마음을 갖고 있는 지고지순한 여자. 준서가 미연을 부담스러워하다 미연이 교통사고로 의식불명 상태가 되어 사랑의 소중함을 일깨운다는 내용이다.

"밝고 따사롭고 햇살 같은 영화에요. <지금,만나러 갑니다> <이프온리> 같은 감성 멜로 판타지라고 할 수 있죠. 익숙함에 묻힌 사랑의 감정을 일깨우는 영화에요. 일상을 함께 하는 소중한 이에게 '있을 때 잘 하자'는 마음이 들거에요. 부모님 보여드려도 좋을 것 같아요."

한지혜는 배우로서 차곡차곡 쌓아가며 미래를 준비 중이다. 하고 싶은 역할이 주어졌을 때 잘 할 수 있도록 준비된 배우가 되고 싶다. 처절한 삶을 담은 느와르 연기도 해 보고 싶고,자신의 이름을 건 토크쇼도 남몰래 꿈꾸고 있다.

"밝고 참한 이미지를 조금씩 깨 나가고 싶어요. 절대 급하게 생각하지 않아요. 주변에 저를 아껴주는 분들이 많아서요. 저, 인복이 많은가봐요."

☞ [화보] 한지혜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한지혜 "아~" 결별후 첫 눈물의 심경고백

☞ 이천희 "한지혜가 나를 좋아한다고.." 고백

☞ 이동건과 결별 후 폰번호도 바꾸고.. 왜?

☞ 이동건 "효리 때문에 한지혜와 크게 싸워…"

☞ 한지혜-이동건 커플도 '애정사진' 유출?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예슬만(?) 한지혜 "나도 슈퍼모델 출신" •  여인의 향기 솔솔~ 한지혜 "세월이 준 선물"
•  한지혜 "아~" 결별후 첫 눈물의 심경고백 •  이영은 '예의지왕' 통해 '예능우먼' 시동
•  한지혜 "나 벌써 찜 당했어!" 행복한 비명 •  윤주희 '동안? 성숙 섹시녀?' 아~ 아리송해!
•  이동건과 결별 한지혜 폰번호도 바꾸고.. 왜? •  인기행진 '미우나…' 시청률 40% 넘었다
•  '보신탕 기력충전' 김지석 엉뚱한 효과(?) •  한지혜 "아무리 바빠도" 남다른 모교사랑
•  '철없는 부잣집딸' 유인영 무슨짓 했길래? •  한지혜 "올겨울 남친, 이동건 대신 김지석"
•  '재벌아들' 김지석 "내가 그렇게 없어보여?" •  하이옌-에바 "선후배 규율 무서워" 진땀
•  오~ 초미니! 유인영 부잣집 딸 '섹시 도발' •  '보일듯 말듯' 속살노출 에바 더 들춰보니…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26 07:04:15   수정시간 : 2013/04/25 12:14: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