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집단성교·새디즘… 헉! 실제 성행위까지?
제한상영 철회 '숏버스' 어떤 영화기에

관련기사

• 약물과다(?) 유명배우 집에서 숨진채 발견
• 집단성교·새디즘… 헉! 실제 성행위까지?
• "女아나운서들 성상납 통해 프로 배정" 폭로
• 비욘세 "쉿! 입 다물어~" 몰래 결혼… 왜?
• 정신병원행 브리트니, 파파라치와 '하룻밤?'
• 섹시스타, 연하 남배우와 휴가중 '헉! 일쳤다'
• 오~김혜수 능가! 여배우 풍만가슴에 축배(?)

• 아이 출산 여친 버리고… 톱배우 '몰래 결혼'
• 힐튼, 브리티니 전 남편과 '뜨거운 하룻밤'
• 성기·음모 노출 화끈 정사신은 '에드리브?'
• 졸리 오~ 전라! 실오라기 하나 없는 나체
• 임신 여배우 무리한 누드 촬영중 '헉! 하혈'
• 여대생 헉! 남자 앞에서 홀딱 다 벗고서…
• 왕가슴 자랑 장쯔이 '갑부' 홀려 열애중!

'제한상영가' 조치가 철회된 영화 <숏버스>(감독 카메론 미첼ㆍ수입 스폰지이엔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극중 '숏버스'는 성(性)적 아픔을 갖고 있는 이들이 치료를 받는 뉴욕의 섹스 클럽이다. '숏버스'의 사전적 의미는 스쿨버스를 탈 수 없는 장애인이 타는 버스를 가리킨다. 통상 정상적이지 못한 이들을 놀릴 때 쓰는 은어다. <숏버스>에서 성적 소수자인 주요 등장 인물을 통칭하는 용어로 등장하는 셈이다.

<숏버스>가 당초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로부터 '제한상영가' 판정을 받은 이유는 음란성 논란 때문이다. <숏버스>는 집단성교 항문성교 정액분출 새디즘 등 충격적인 정사 장면을 담고 있다. 게다가 배우들이 실제 성행위를 했다는 소문까지 더해져 수입 당시부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영등위는 지난해 4월 "음란하다"는 이유로 두 차례에 걸쳐 <숏버스>에 '제한상영가' 판정을 내렸다. '제한상영가' 판정을 받으면 국내 1개에 불과한 '제한상영가' 극장에서만 상영이 가능하다. 결국 일반 팬들과 만날 기회가 적어지는 셈이다.

<숏버스>의 수입사인 스폰지이엔트측은 형평성을 이유로 '제한상영가' 등급 분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는 20일 "성적인 흥미에만 호소할 뿐 전혀 가치가 없는 '음란영화'라고 볼 수 없다. 집단성교나 혼음 등이 등장하나 주제 전개상 그 필요성을 부정할 수 없다. 대다수 외국에서도 이 영화에 대해 15세 내지 18세 이상 관람가 등급분류를 하고 칸 국제영화제 등 다수의 공식 영화제에서 상영된 것을 고려했다"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 '강간보다 심한 실제 성행위?' 이런 대접을..
☞ "강간은 허용되고 오르가슴은 안된다고?"
☞ 혼음의 공간 '실제 성행위'… 북적북적!
☞ '실제 성행위 장면' 얼마나 음란하길래…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21 07:43:02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21 07:43:03   수정시간 : 2013/04/25 11:47: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