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실제 성행위·집단 혼음 나왔다고 이런 대접을…
영화 '숏버스' 제한상영가 처분 취소 소송

관련기사

• "강간은 허용되고 오르가슴은 안된다고?"
• 혼음의 공간 '실제 성행위'… 북적북적!
• '실제 성행위 장면' 얼마나 음란하길래…
• 직장여성 1/3 "회사서 성행위… 짜릿해"
• [포토] 성행위 절정의 순간만 '찰칵!찰칵!'
• 연예인 모인 곳! 화장실 성행위 감시하다…

• '월드스타' 장쯔이, 그녀가 욕먹는 이유?
• '강간보다 심한 실제 성행위?' 이런 대접을..
•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아이비, 도와줘"
• 女톱모델 "혼전섹스 경험 없는 사람도 있나?"
• 왕가슴 자랑 장쯔이 '갑부' 홀려 열애중!
• 여가수 계단 굴러 사망… 헉! 자살 가능성
• "다 벗어" 너무 야한 뉴스 앵커 오디션! 왜?

• 톱스타 여배우 충격적 모습 드러내 '경악'
• 여배우 아이 아빠가 연예부 기자였다니…
• 女스타 덮쳐 '더듬더듬' 정신나간 X는 누구?
• 톱모델 방송중 '주물럭 주물럭' 왕가슴 자랑?
• "아~지독한 섹스" 할리베리 결혼 고뇌 고백
• '섹스비디오 유출' 女앵커 다시 방송복귀
• 브리트니 이번엔 '쓰리섬 섹스' 몰카 들통

배우들의 실제 성행위 장면 등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음란성이 심하다는 이유로 `제한상영가' 등급분류를 받은 영화 '숏버스(Shortbus)'의 수입사가 해당 등급분류를 취소해 달라며 소송을 냈다.

13일 서울행정법원에 따르면 이 영화 수입사인 ㈜스폰지이엔티는 영상물등급위원회를 상대로 숏버스의 제한상영가 등급분류 결정을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냈다.

㈜스폰지이엔티는 소장에서 "결정의 근거가 된 영화 및 비디오물의진흥에관한법률 제29조 제2항 제5호는 제한상영가 판정의 기준을 `상영 및 광고ㆍ선전에 있어 일정한 제한이 필요한 영화'라고만 규정하고 있다"며 "이는 추상적이고 모호한 규정으로 언론ㆍ출판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적 법률이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는 "숏버스는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으로 초청되는 등 빼어난 예술성을 자랑한다"며 "영등위가 문제삼은 장면도 성적 호기심 자극을 위해 설정된 것이 아니라 성 관념을 바로잡자는 취지에서 비롯된 만큼 이를 `음란하다'며 제한상영가 판정한 것은 자의적이고 위법한 처분이다"고 덧붙였다.

존 캐머런 미첼 감독이 만든 `숏버스'는 비밀스런 혼음(混淫)이 이뤄지는 공간인 `숏버스'라는 뉴욕 언더그라운드 살롱을 중심으로 오르가슴을 못 느끼는 섹스 치료사 소피아, 게이 커플 제이미ㆍ제임스 등 다양한 뉴요커들의 성과 사랑, 우정을 컬트적 색채로 그린 작품이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입력시간 : 2007/06/13 17:22:2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6/13 17:22:21   수정시간 : 2013/04/25 11:47:3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