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손예진 "내 꿈은 족집게야~"
'아내…' 고사식날 길몽 '대박예감'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배우 손예진이 새 영화를 앞두고 길몽을 꿨다.

손예진은 좋은 기분으로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감독 정윤수ㆍ제작 쥬피터 필름)에 크랭크인했다. 손예진은 4일 오전 좋은 기운의 꿈을 꿨다.

마침 이날이 <아내가 결혼했다>의 고사식 날인만큼 손예진은 즐거운 마음으로 고사식에 임할 수 있었다. 손예진은 이날 서울 중구 충무로 영한빌딩에서 열린 고사식에서 "오늘 좋은 꿈을 꿨는데 제 꿈이 잘 맞는다. 다들 힘내서 영화를 잘 촬영하자"며 미소를 지었다.

손예진은 설 연휴를 보낸 뒤 즐거운 마음으로 10일 영화의 첫 촬영에 임했다. 손예진은 남편 김주혁에게 다른 사람과 이중으로 결혼하겠다고 당당히 밝히는 독특한 여성 역을 맡았다.

<아내가 결혼했다>는 제2회 세계문학상 당선작으로 이중 결혼을 주장하는 아내와 이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남편의 이야기를 축구에 빗대어 풀어낸 작품으로 파격적인 설정으로 베스트셀러에 오른 바 있다.

[화보] 손예진의 매력 사진으로 볼까

☞ 보일듯 말듯 손예진 "어머! 가슴이.." 부끄~

☞ 상상초월 속살 노출? 손예진 "아~ 힘들어"

☞ "벗은 손예진, 몸을 너무 밀착해와 민망"

☞ 담배 문 초미니 손예진 '거짓 청순' 들통(?)

☞ "오~ 손예진 벗은 몸이… 치명적 매혹"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11 07:05:59   수정시간 : 2020/02/07 19:03: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