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숨겨둔 섹시 발산 손예진 "관능미 힘들어"
영화 '…도시'서 배역 소화 진땀

관련기사

• 화끈하게 벗은 손예진 "몸 곡선 자신있다"
• 손예진 "내가 베드신 잘 한다니…" 당황!
• 상상초월 속살 노출? 손예진 "아~ 힘들어"
• 나신 훌렁! 손예진 '머리부터 발끝까지 섹시'
• 파격 베드신 김명민 "손예진 나이 못믿겠다"
• 김명민 "내가 이럴땐 아내가 너무 멀리해"
• 담배 문 초미니 손예진 '거짓 청순' 들통(?)

• 김명민 "벗은 손예진 너무 밀착해와 민망"
• 김명민 "손예진 베드신 능숙… 헉! 당황돼"
• [포토] 속보일라~ 손예진 "시상식 왔어요"
• 김명민 "손예진 벗은 몸이… 치명적 매혹"
• 손예진-김명민 "베드신? 갈때까지 갔다"
• 손예진 "관객이 어떻게 볼까 걱정" 털어놔
• 손예진 "내가 동성애 남자들과?" 발끈!

"머리부터 발끝까지 섹시하려 노력했다."

배우 손예진이 '거부할 수 없는 섹시함'을 뽐냈다.

손예진은 4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무방비도시>(감독 이상기ㆍ제작 쌈지아이비젼영상사업단)의 시사회에 참석했다.

손예진은 시사회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누가 봐도 섹시한 모습을 처음부터 끝까지 표현해야 했다 옷을 섹시하고 입고 손톱을 찔릴 듯 길게 기르는 등 섹시하게 보이려 노력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표면적인 섹시미를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 놓았다.

손예진은 <무방비도시>에서 기존의 청순한 이미지를 벗고 숨겨둔 관능미를 드러냈다. 짙은 눈화장과 서늘한 미소로 소매치기단을 이끄는 여성 보스의 섹시한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아찔한 가슴골과 눈부신 뒤태도 고스란히 앵글에 담아냈다. 손예진은 "지금 이 순간까지 몇 번이나 고민한 작품이다. 아직 부족하다고 느낀다. 내가 잘 하고 있는 건가 끊임없이 자문했다"고 이번 연기가 쉽지 않았음을 전했다.

손예진은 <무방비도시>에서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국제적 소매치기단의 보스 백장미 역을 맡았다. 극중 자신을 쫓는 형사 조대영(김명민)을 유혹하는 과감함도 보인다. 김명민은 "백장미의 치명적인 매력에 빠지기 위해 노력했다"는 우스개소리로 손예진의 열연을 격려했다.

<무방비도시>는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소매치기단과 이를 잡으려는 광역 수사대의 치열한 대결을 그린다. 오는 10일 개봉된다.

▲ 나신 훌렁! 손예진 '머리부터 발끝까지 섹시'
▲ "벗은 손예진, 몸을 너무 밀착해와 민망"
▲ 김명민 "손예진 베드신 능숙… 헉! 당황돼"
▲ 담배 문 초미니 손예진 '거짓 청순' 들통(?)
▲ "오~ 손예진 벗은 몸이… 치명적 매혹"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05 07:09:4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05 07:09:38   수정시간 : 2020/02/07 19:03: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