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64㎝ 최단신 '쏜다! 고졸 유격수 신인왕'

김선빈 "작은 고추가 맵다" 사상 첫 도전… 백업요원서 주전 꿰차고 타율 2할5푼 16타점


최경호 기자 squeeze@sportshankook.co.kr

[스포츠한국] 역대 프로야구 최단신(164㎝) 김선빈(19ㆍKIA)이 고졸신인 유격수 최초로 신인왕에 도전한다.

지난해까지 26년 동안 원년인 1982년을 제외하고 신인왕은 모두 25번 배출됐다. 이 가운데 내야수는 총 5명으로 1985년 이순철(해태), 1993년 양준혁(삼성), 1994년 유지현(LG), 1995년 이동수(삼성), 2001년 김태균(한화)이 영광을 누렸다.

하지만 역대 내야수 신인왕 중 고졸신인 유격수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이순철 이동수 김태균은 3루수, 양준혁은 1루수였다. 유지현은 유격수 최초로 신인왕에 오르긴 했지만 대졸 출신이다.

96년 인천고를 졸업하고 현대에 입단한 박지만(삼성)이 고졸 유격수로는 최초로 신인왕에 도전했다. 그러나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30홈런-30도루 클럽을 개설한 팀 동료 박재홍(SK)에게 밀려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24일 현재 팀이 치른 71경기 가운데 62경기에 출전한 김선빈은 타율 2할6푼2리에 15타점 6실책을 기록하고 있다. 규정타석에는 51타석이 모자라지만 윌슨 발데스(야쿠르트) 퇴출 이후 꾸준히 주전 유격수로 나가는 만큼 규정타석을 채우는 데 어려움은 없다.

시즌 전만 해도 김선빈은 백업요원이었다. 유격수 발데스와 2루수 김종국의 뒤를 받치는 수비선수 정도만 해줘도 대만족이었다. 하지만 시즌 초반 김종국의 부진을 틈타 2루수를 꿰차더니 발데스가 보따리를 싼 뒤로는 유격수로 자리를 옮겼다.

지금 같은 페이스라면 타이거즈 선수로는 이순철 이후 23년 만, 고졸신인 유격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신인왕도 노려볼 만하다. 성적으로만 놓고 보면 삼성의 최형우(0.290 10홈런 40타점)가 신인왕에 가장 근접해 있지만 중고라는 점에서 순도가 떨어진다. 투수 중에는 3승을 올린 LG 정찬헌이 앞서나가지만 패가 8개나 된 데다 최근에는 연패모드에 빠진 상태다.

김선빈도 팀내 선수로는 23년 만, 고졸신인 유격수로는 사상 첫 신인왕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는다. 김선빈은 24일 "시즌 초반만 해도 솔직히 신인왕은 꿈도 안 꿨는데 지금은 욕심이 난다. 내야수니까 수비를 더 잘하는 게 중요하고, 신인이니까 실수를 저지르더라도 기죽지 않고 씩씩하게 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 관련기사 ◀◀◀
☞ '아~ 그물수비에…' 부산갈매기 낚였다
☞ 일본산 특급(?) 다카쓰 겨우 136㎞… '의심되네'
☞ 삼성 '행운의 안타' 9회 뒤집기쇼 수렁탈출!
☞ [체크포인트] 오승환 시즌 첫승 신고 外
☞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6월25일(수)
☞ [프로야구 중간순위] 6월24일 현재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 그물수비에…' 부산갈매기 낚였다 •  [체크포인트] 오승환 시즌 첫승 신고 外
•  3연패에도 여유만만! '웃으면 복이 와요(?)' •  히어로즈 '찬스=득점' 생각하는 야구 빛!
•  삼성 '행운의 안타' 9회 뒤집기쇼 수렁탈출! •  일본산 특급? 다카쓰 겨우 136㎞… '의심되네'
•  [프로야구 중간순위] 6월24일 현재 •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6월25일(수)
•  [프로야구 24일 전적] SK 9-5 롯데 •  [프로야구 24일 전적] 우리 5-4 두산
•  [프로야구 24일 전적] 한화 5-3 KIA •  [프로야구 24일 전적] 삼성 3-2 LG


•  가입금도 안낸 '우리'만 혜택 주는 KBO! 왜? •  히어로즈, 가입금 2차분 24억 납부 시기는…
•  누님에게 한수 배운 로이스터 '줄행랑(?)' •  日스카우트 "김동주? 그보다 좋은 선수들이…"
•  상위 4팀 불펜운영 보니 "달라도 너무 다르네" •  164㎝ 최단신 '쏜다! 고졸 유격수 신인왕'
•  [이모저모] 김광현·류현진 첫대결 무산 外 •  日다카쓰 '살벌한 싱커' 얼마나 대단하길래
•  잘나가는 가르시아의 조력자가 누구길래? •  로이스터 "김 카림, 태극마크 강추야 강추!"
•  선동열 '독설' 김경문 '자책' 로이스터 '연막' •  2군 추락 마해영 "올스타전 꼭 뛰고 싶은데"
•  '롯데 싹쓸이' 올스타투표 역대 최다新 •  용병도 매혹시킨 '선동열 매직 슬라이더'
•  '괴물' 류현진 부진, 잘나가는 김광현 때문? 왜! •  가르시아 "허리통증? 그까짓거" 잇단 괴력
•  한국 공 왜 더 빠를까? 실밥이 착착 감겨! •  '왕년의 구원왕' 진필중, 자존심 구기고 은퇴!
•  '사그라들지 않는 야구팬 분노' 어쩌나.. •  윤길현 '빈볼' '욕설'의 이유는 무관심 도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24 23:53:00   수정시간 : 2013/04/25 11:01: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