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터뷰 ①이 궁금하다면
[인터뷰①] 박보검"'불허한다 내 사람이다' 심쿵 대사? 반복 녹음"

  • 박보검이 지난 26일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보검 매직. 박보검의 얼굴만 봐도 마법처럼 홀린다는 뜻을 담은 단어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대세로 떠오른 그는 지난 18일 종영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왕세자 이영을 연기하며 단숨에 전 국민이 주목하는 배우가 됐다.

6년 전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일이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 “이렇게 사랑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몸 둘 바를 모르겠다”는 박보검이다. 사랑스러운 풋풋함으로 대한민국 여심을 강타한 그를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한국이 만났다.

누군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착하다”고 표현했고 다른 이는 “재미가 없을 정도로 착하다”고 했다. 세간의 평을 전하자 박보검은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착한 답변을 내놓았다. 사람들이 입을 모아 착하다고 하는 데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항상 아빠가 말씀하시는 게 있어요. ‘10-1은 0이다'인데 열 번 잘하다가 한 번 잘못하면 말짱 꽝이라고 하셨어요. 24년을 평범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그런 거에 부담을 느끼고 착하게 행동하려고 한 적은 없어요. 대신 한 사람 한 사람 말을 귀담아 들어주고 조심스럽게 행동하고 예나 지금이나 변함 없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항상 생각해요”.

매사에 신중하고 음주와 흡연을 하지 않으며 “나쁜 일은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말하는 그에게도 지우고 싶은 흑역사가 있을까. 24년 인생을 통틀어 일탈을 해본 적 있는지 묻자 한참을 고민하더니 보검스러운 답변을 내놓았다.

“최근에 ‘구르미 그린 달빛’ 포상휴가를 필리핀 세부로 갔는데 현지식을 먹는 게 아니라 한식당을 가더라고요. 먼 곳까지 갔는데 한식을 먹는 게 속상해서 가이드 몰래 (곽)동연이와 현지식당을 갔어요. 현지식을 너무 먹어보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다들 알아봐서 어딜 돌아다닐 수 없었어요. 결국 가이드가 와서 같이 식사도 하고 즐겁게 놀았어요”.

사실 그가 지난 21일 필리핀을 방문했을 때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KBS월드 채널을 통해 ‘뮤직뱅크’와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청한 현지인들이 박보검을 알아봤다. 일부는 박보검의 손과 얼굴 등을 만지기 위해 달려들어 위험한 순간을 연출하기도 했다.

“팬들이 많이 오면 감당하기 어려울 때가 있어요. 제가 인사를 하면 더 열렬히 환호하니까 그럴 때 사고가 나더라고요. 세부에서도 인사를 하니까 더 다가와서 행동 하나 하나가 조심스러웠어요. 인사를 하고 싶어도 쉽게 하지 못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진심은 인사를 하고 싶지 않은 게 아닌데 제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거든요. 제 행동이 많은 사람한테 영향을 미친다는 게 어려운 거 같아요”.

▶▶ [인터뷰③] 박보검 "배우와 가수 꿈 모두 이룰 기회 오리라 믿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07:00:44   수정시간 : 2016/10/29 09:50: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