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엔카의 여왕' 계은숙 日서 강제추방? 왜!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1세대 한류 스타' 계은숙이 일본에서 강제 추방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계은숙은 일본 외무성 측의 비자 연장 거부로 12일 귀국할 예정이다. 별 다른 문제 없이 일본 생활을 해왔던 그로선, 무려 23년 만의 일대 사건을 겪게 된 셈이다. 이를 놓고 계은숙과 그의 측근은 그가 귀국 직후 지방의 요양원에 머물며 지친 심신을 달랜 후 한국에서 비자 연장을 신청해 일본 활동 재개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계은숙과 그의 측근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그의 일본 복귀는 현재 시점으로선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외무성 측이 계은숙의 비자 연장을 거부한 이유가 지난해 11월 그가 각성제 단속법을 위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인 탓이다. 당시 계은숙은 도쿄의 자택에서 각성제를 복용한 혐의로 체포됐다 하루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그러나 같은 해 12월 도쿄지방재판소는 계은숙에게 각성제 단속법 위반죄로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계은숙은 일본에서 활동하며 한국 국적을 유지해왔으며 매년 한 차례씩 비자를 갱신해 왔었다. 결국 일본 당국은 올해 들어 계은숙에게 비자 연장 거부라는 충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계은숙이 도쿄 자택과 집기들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이번 귀국 기간은 최소 3개월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계은숙의 모친도 함께 귀국이 예정돼 있어 당분간 국내에 머물 가능성이 높다. 계은숙은 각성제 소지죄를 지은 만큼 12일 귀국하면 국내 검찰의 조사도 받게 된다.

계은숙은 1977년 광고 모델로 국내에서 데뷔한 이후 1985년 <오사카의 모정>으로 일본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NHK <홍백가합전>에만 7회 연속으로 출연하는 등 인기를 얻으며 '엔카의 여왕'으로 불려왔다.

▶▶▶ 관련기사 ◀◀◀

☞ 日 강제추방 계은숙 행적 묘연 미스터리 증폭

☞ 계은숙 '각성제 단속법 위반' 1년6개월형 선고

☞ 계은숙 7년만에 파경... 일본활동 어쩌나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남규리 "미안해" 동갑내기 故김민수 추모글 •  故김민수 장례 조문 하하 "출근 때문에…"
•  [기자의 눈] 먼데이키즈 김민수를 떠나보내며 •  故 김민수 사고 현장은 정말 처참했다!
•  "2시간 전까지 대화 했는데…" 이진성 오열! •  23세 생 마감 김민수 '4년만에 첫 1위 했는데..'
•  터틀맨 이어 김민수까지… '잔인한 死월' •  "김민수가 죽다니… 거짓말!거짓말!" 공황상태


•  최민수 "또 용산경찰서야"…질긴악연 •  최민수 "산에서 텐트 치고 생활할 것"
•  폭행 노인 병문안 최민수 "합의한 것 아니다" •  "명백한 살인미수 최민수 절대 용서못해"
•  최민수 '연예계 퇴출' 초유사태 벌어지나 •  '짝퉁 최민수' 조원석 진짜 '죄민수' 됐다(?)
•  대한검도회 '최민수 폭행사건, 어쩌나' •  최민수, 70대노인 '과도 폭행·칼 위협' 논란


•  日 강제추방 계은숙 행적 묘연 미스터리 증폭 •  이번엔 '병풍'… 연예계 또 '봄의 악몽'
•  '현영 성폭행 사건' 결국 인정 받았다!!! •  3번 간통 옥소리 '부부 성관계만?' 큰소리
•  "호빠 단골 女스타들 노는 법은…" 호스트 고백 •  거북이 女멤버 "터틀맨 오빠 미안해요~"
•  한혜진 1억7천 날렸다! 무슨 잘못 했길래… •  '몰카 아픔' 아이비 거액 날렸다! 이번엔 뭔짓?
•  간통·은퇴… 김예분 10년만에 연예계 복귀 •  '여인의 알몸' 노골적 방영… 대체 어땠길래
•  양배추 "연예계 힘들어 자살 시도" 충격고백 •  박지윤 아나 돌연 사표! '그남자'와 관계 때문에?
•  만취 최지우, 남자 품에 안겨 '헤롱헤롱' 들통! •  옥소리-박철 '이불속 관계'까지 들춘다
•  '쥬얼리' 서인영, 기강 잡으려 신입멤버 폭행? •  홍진경 "날 성추행한 X는 놀랍게도…" 고백
•  백지영 헉! '비디오 속 그남자'와 아직도.. •  몸팔러 왔나… 술집 출신 '미수다'걸 누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1 21:05:29   수정시간 : 2013/04/25 12:15: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