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식 사고 이지아 "너무 허탈한 한국식 인사"


관련기사

• 배용준-MBC 비밀 회동! '연기대상' 협의(?)
• 김명민·배용준·이서진… 연기대상은 누구?
• 긴여정 마친 '태왕' 4년간의 여정 돌아보니..
• 550억 대작 '태왕' 시작은 창대 끝은 미약?
• '태왕' 시청률 1위… 그러나 기대이하! 왜?

• "태왕이시여, 속히 쾌유하소서" 사신들 방문
• 이지아 '햄버거 요정'까지… 당돌한(?) 행보
• 미국식 사고 이지아 "너무 허탈한 한국식"
• 이지아 81년생·168cm·48kg·A형 그리고…
• 배용준 '거액몸값' 中영화 출연? 정말일까..
• 태왕 '태안참사'에 이례적숫자 기부한 이유?
• '태왕' 제작비 430억중 배용준 1명에 60억!
• 배용준 입원 '국가기밀(?)' 병원서도 몰라

• '잠행(?)' 배용준-이지아 직접 말문 연다
• 벌써 몇번째! 너무한 '태왕' 촬영 안전불감증
• 오광록 '배용준 개무시' 비하 발언 진실은..
• '태왕' 배용준 심각한 부상 숨기는 이유는?
• 청순(?) 이지아 '짙은 화장에 포즈가..' 파격
• '참 잘생겼네' 처로 얼굴공개! 미공개 사진도
• 평균180cm 훌쩍! '태왕' 출연진 키 때문에..
• 여배우 남편 지켜보니… 배용준도 NG 연발!

이지아는 10년 이상 미국에서 터를 잡은 영주권자다. 사는 곳도 학교도 미국인들과 부딪히며 살아온 터라 미국적 사고가 먼저다.

<태왕사신기>로 인해 3년여째 서울에서 생활하지만 여전히 이해가 안가는 한국식 인사에 고개를 갸웃거릴 때도 있다. 이지아를 난감하게 하는 것 중 하나는 '식사하셨어요'라는 인사다. 한국인이면 쉽게 하는 이 말에 여전히 적응이 안 된다.

이지아는 "촬영장에서 스태프들이 '식사하셨어요'라고 물을 때마다 같이 밥 먹자는 말인 줄 알고 대답했었다. 그런데 이 말이 그냥 인사치레인줄 알고 허탈했다. 밥을 먹자고 하더니 대답도 듣지 않고 상대방이 지나치면 '정말 먹을 생각인가' 의문이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반면 3년째 접어드는 한국 생활에 적응한 것은 외래어 발음이다. 이지아는 혀를 많이 굴리는 외래어는 철저하게 한국식으로 발음한다.

이지아는 "아이스크림 집에서 친구가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시켰는데 종업원이 못알아듣더라. 당시 친구는 본토 발음인 '버닐라 아이스크륌'으로 말했었다. 결국 또박 또박 말한 뒤 주문에 성공했었다. 그 뒤로 굴리는 발음은 지양한다"고 말했다.

▲ '잠행(?)' 배용준-이지아 직접 말문 열다
▲ 청순(?) 이지아 '짙은 화장에 포즈가..' 파격
▲ '배용준의 여인' 이지아, 벌써 효리와 동급?
▲ 배용준 입원 '국가기밀(?)' 병원서도 몰라
▲ 오광록 '배용준 개무시' 비하 발언 진실은..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2/18 07:19:4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2/18 07:19:41   수정시간 : 2013/04/25 12:14: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