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하하 "안혜경과 또 결별? 신경도 안쓴다!"
"애정 변함없어"

관련기사

• '귀여운 꼬마' 하하 새둥지 억대몸값 훨훨~
• 안혜경 "'미남들과 만남' 하하에게는 쉿~"
• 男아나운서들 "안혜경이 이상형" 한목소리
• 안혜경 "홈피 테러범 다리 몽둥이를…"
• 하하 "혜경아~" 생방송 중 깜짝 사랑고백
• "하하, 결혼날짜 잡은거야?" 앗! 당혹감

• 민경훈, 늘씬 미녀와 심야 데이트 '들통'
• 하하 "안혜경과 또 결별? 신경도 안쓴다!"
• 홍석천 "남자애인 있다! 결혼은…" 깜짝고백
• 최진실 "내 이혼때문에 진영이 연애가.." 고백
• 안연홍 알고보니 '강남 신혼집' 이미 마련
• 허영란, 6살연하 배우와 '애정행각' 딱걸렸다
• 정형돈-손정은 아나 '애정전선' 뜨겁다(?)

• 결별설 유재석-나경은 네티즌에 '딱걸렸네'
• 휘성 "마주치기도 싫은 양다리 그녀"가 혹시..
• '옛애인 H양'에 성시경 화들짝! 뭔짓 했길래?
• 서현진 "男스타들이 구애! 꼭 한밤에.." 고백
• 우희진 "남친 처음에 숨겨… 첫키스는.." 고백
• '열애 부인' 스타커플 이번엔 해외밀회 들통
• 강수정 "여러 재벌男들 만나보니…" 고백

"안혜경과 잘 만나고 있습니다."

가수 하하(본명 하동훈)가 세간에 떠도는 결별설을 일축했다.

하하는 25일 스포츠한국과 인터뷰에서 연인 안혜경과 애정전선에 문제가 없음을 전했다. 하하는 "결별했다는 소문이 워낙 많아 이제는 신경도 안 쓴다. 다른 친구들과도 두루 친해져 잘 만나고 있다. 각각 서울 목동과 홍대에 산다. 가까워서 종종 건너가 가볍게 맥주 한잔씩 마시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하는 사랑을 전달하는 휴대전화를 일등공신으로 꼽았다. 서로 바빠 만날 시간을 자주 마련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하는 "내가 원래 전화 통화는 잘 안 하는 편이다. 길게 통화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안부를 묻는다"고 밝혔다.

하하는 현재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등에 출연하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12월부터는 싱글 <너는 내 운명>을 발표하고 가수로 복귀한다. 하하는 "대중과 확실하게 타협한 노래다. 나는 가수협회에 등록된 가수다. 노래를 잘해서가 아니라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고 가수 활동에 대한 강한 의지를 비쳤다.

▲ 안혜경 "'미남들과 만남' 하하에게는 쉿~"
▲ 안혜경 "성형 한번 해" 과도한 권유 퇴짜!
▲ 男아나운서들 "안혜경이 이상형" 한목소리
▲ '귀여운 꼬마' 하하 새둥지 억대몸값 훨훨~
▲ 하하 "63빌딩에 와이어 달고 프러포즈"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27 07:15:1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27 07:15:16   수정시간 : 2013/04/25 12:14: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