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토트넘이 스타 선수들을 데려오지 않은 대가를 치렀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에 위치한 헬러돔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G조 조별리그 3차전 비테세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조 1위였던 토트넘은 승점4(1승1무1패)로 제자리걸음을 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를 보였던 토트넘은 비테세와의 경기에서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에릭 다이어 등 주축 자원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결과적으로 이는 패착이 됐다. 토트넘의 주전과 비주전 격차는 컸다. 비테세를 압도하지 못한 토트넘은 후반에 결승골을 내줬다.

후반 33분 비테세의 막시밀리안 비테크가 발리슛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부터 골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를 모두 놓쳤던 토트넘은 결국 승리를 한 골 차 승리를 내줬다.

경기 후 BBC는 "토트넘이 스타 선수들을 데려오지 않은 대가를 치렀다"며 "G조에서 편안하게 진행되기를 바랐던 원정팀 토토넘의 희망에 일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지난 18일 리그에서 뉴캐슬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을 때 투입했던 선발진 말고 다른 선발진으로 경기를 치렀는데, 부진한 경기력만 보였다. 리듬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혹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06:46:13   수정시간 : 2021/10/22 06:47: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