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강인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경기에선 질 수도 이길 수도 있다."

'막내형' 이강인의 뉴질랜드전 소감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을 치러 0-1로 패했다.

한국은 전후반 통틀어 12개의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뉴질랜드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반면 뉴질랜드는 2개의 슈팅을 날려 1골을 뽑아냈다.

세트피스 상황도 한국이 더 많이 가져갔다. 뉴질랜드가 1번 코너킥 기회를 잡을 때 한국은 4번의 코너킥을 찼지만, 이렇다할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 내지 못했다.

승부는 후반 24분 갈렸다. 한국을 울리는 뉴질랜드의 결승골이 터졌다. 벨이 문전 왼쪽에 있던 우드에게 공을 내줬다. 이 패스는 정태욱 몸에 맞고 우드에게 향했다. 우드는 지체없이 슈팅을 날려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비디오판독 후 골로 인정됐다. 결국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한국은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던 뉴질랜드전에서 패했다.

이날 이강인은 선발 출전해 후반 13분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장점인 '킥력'을 자랑했지만, 승리와 연이 닿지 않았다.

2선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경기에 나선 이강인은 공격 전개 역할을 잘 해냈다. 좌우 측면으로 패스를 공급했고, 세트피스 키커로 나서 공이 필요했던 곳에 킥을 올렸다. 볼 컨트롤에도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뉴질랜드의 밀집 수비를 뚫지못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패배해 아쉽다. 다음 경기 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경기에선 질 수도, 이길 수도 있다. 이번 경기 결과를 잊고 준비를 잘 해 다음 경기에서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루마니아전 승리를 다짐했다.

다소 이른 교체에 대해선 “김학범 감독님의 선택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학범호는 25일 오후 8시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9:50:16   수정시간 : 2021/07/22 19:52: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