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아찔한 장면의 연속이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3시1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의 해트트릭과 손흥민의 골로 4-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승점 56점이 된 토트넘은 2계단 오른 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4위 첼시와는 승점 4점 차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마지노선인 4위권에 안에 들기 위해 승점이 절실했던 토트넘은 원했던 결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경기 과정을 살펴보면 토트넘 입장에서 아찔한 상황이 두 번이나 나왔다. 손흥민과 지오바니 로셀소가 거친 태클의 희생양이 되며 토트넘은 순간 큰 부상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었다. 다행히 두 선수는 잠시 고통을 호소한 뒤 정상적으로 플레이했다.

먼저 손흥민 관련 장면은 이러했다. 전반 17분 손흥민이 동료 선수에게 공을 내주는 과정에서 셰필드의 이건이 손흥민에게 타이밍 늦은 태클을 걸었다. 공이 이미 손흥민의 발을 떠난 상황에서 이건이 깊은 태클로 손흥민의 발을 밟은 것. 이건은 경고를 받았고, 손흥민은 계속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보였다. 잠시 그라운드 밖으로 나갔던 손흥민은 다시 플레이를 이어갔다.

  • ⓒSPOTV NOW 영상 캡처
후반 5분엔 로셀소가 상대 선수 플렉에게 스파이크 징으로 밟혔다. 플렉은 로셀소가 측면에서 공을 잡자 뒤에서 달려들었다. 이에 중심을 잃은 로셀소가 쓰러졌다. 그런데 이때 플렉은 로셀소의 어깨를 밟은 뒤 오른쪽 뺨을 오른발로 밟았다. 로셀소의 오른쪽 귀 위쪽에 출혈이 발생했다. 이는 그대로 중계화면에 잡혔고, 곧바로 비디오판독으로 이어졌다. 퇴장 조치 등은 없었다.

경기 중간중간 주축 선수들의 부상 우려로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던 토트넘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05:10: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