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전에서 리그 9호골에 도전한다. 해외 매체들은 당연히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토트넘은 오는 2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현재 토트넘은 1위 레스터(승점 18점)에 승점 1점이 뒤진 2위를 달리고 있다. 기세도 좋다. 개막전 에버튼전 패배 이후 7경기 연속 무패 행진(5승2패)도 달리고 있는 토트넘이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 ‘난적’ 맨시티를 만난다. 현재 맨시티는 3승3무1패로 리그 10위에 머물러있지만, 리그 초반이고 언제든지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올 전력을 갖춘 팀이다.

손흥민은 이 ‘난적’ 맨시티를 상대로 선발 출격 및 리그 9호골 사냥에 나선다. 지난 A매치 기간 중 대표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손흥민에게도 여파가 가지 않을까 토트넘에서 우려했지만, 다행히 손흥민은 음성 판정을 받아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여했다.

  • 토트넘-맨시티전 예상 선발 라인업 (사진=가디언지)
해외 매체들도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영국의 ‘가디언’지에 따르면, 이날 토트넘이 케인과 손흥민, 그리고 베일 삼각편대인 ‘KBS라인’을 들고 나올 거라 예상했다.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 역시 손흥민의 KBS라인이 선발 출격할 것이라 내다봤다.

두 매체 모두 포백라인은 레길론과 다이어, 알더웨이럴트, 오리에가 맡고 요리스가 골문을 지킬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중원 구성은 조금씩 달랐다. ‘가디언’은 은돔벨레가 공격형 미드필더를, 시소코와 호이비에르가 그 뒤를 받칠 거라 내다봤지만, ‘후스코어드닷컴’은 은돔벨레 대신 로 셀소가 나올 거라 예상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리그 9호골에 도전한다. 현재 EPL 득점 공동 1위(8골)에 올라 있는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리그 9호골과 함께 단독 선두 자리 복귀를 노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2:00: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