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손흥민이 쾌조의 몸놀림으로 1골 1도움 및 팀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펄펄 날았으나, 팀 무승부에 빛이 바랬다. 하지만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8.3점의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3 무승부에 크게 기여했다.

직전 경기였던 맨유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폼이 오를대로 올라와 있던 손흥민은 이후 열린 웨스트햄전에서도 1골 1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또한 팀의 세 번째 골까지 관여하면서 맹활약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45초 만에 골을 작렬하며 리그 7호골을 완성시켰다. 이로써 손흥민은 EPL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6분 뒤에는 반대로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활약을 이어갔고, 전반 16분 세 번째 골 장면에선 레길론의 어시스트를 돕는 패스로 골에 관여하기도 했다.

경기 후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8.3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이는 양 팀 통틀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2골 1어시스트에 골대까지 맞춘 케인은 평점 10점의 무결점 평점을 받았다.

한편, 이날 가레스 베일이 토트넘 복귀전을 치렀다. 후반 26분 교체 투입돼 약 7년 5개월 만에 EPL 복귀전을 치렀다. 교체 투입되자마자 프리킥 슈팅을 때리기도 했지만, 아직 무릎 부상 여파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이며 큰 활약을 펼치진 못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베일에게 평점 6.1점의 무난한 평점을 부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2:42: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