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1골 1도움과 케인의 2골 맹활약에도 후반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통한의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과 함께 이어진 웨스트햄의 공격을 한 차례 막아낸 후 바로 역습에 나섰다. 이 때 케인이 왼쪽으로 파고드는 손흥민에게 롱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이어 받은 손흥민이 왼쪽 박스 내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후 오른 발로 감아차 웨스트햄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은 6분 뒤 한 골을 추가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베르바인의 크로스를 이어 받은 손흥민이 후방의 베르바인과 공을 주고받은 뒤 중앙의 케인에게 연결, 케인이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강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가 웨스트햄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어시스트였다. 약 8분 만에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16분 세 번째 골에도 관여했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으로 오버래핑한 레길론에게 슬쩍 밀어줬고, 레길론이 곧바로 반대쪽으로 크로스, 케인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3-0을 만들어냈다.

전반 34분에는 오른쪽에서 낮고 빠르게 들어오는 오리에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슬라이딩하며 슈팅으로 이어가려 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쉽게 무산됐다.

웨스트햄은 전반 27분 파블로 포르날스의 슈팅을 시작으로 토트넘을 압박했으나 결정적인 찬스로 이어가지 못했다. 전반 36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안토니오가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한 것과 전반 추가시간 박스 내에서 때린 슈팅이 수비들에 막힌 것이 아쉬웠다. 결국 전반전은 토트넘의 3-0 리드로 끝이 났다.

이후에도 토트넘의 리드가 계속됐다. 하지만 웨스트햄의 골망을 가르진 못했고, 웨스트햄 역시 토트넘의 두터운 수비를 뚫어내기엔 버거웠다.

그 사이 토트넘이 베일을 투입하며 여유를 부렸다. 무릎 부상에서 회복돼 토트넘 복귀 후 처음으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베일은 3-0으로 앞선 후반 26분,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리기 위해 교체 투입됐다.

이후 후반 35분, 토트넘은 체력 안배를 위해 손흥민을 빼고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했다. 그런데 상황이 미묘해졌다. 웨스트햄의 추격이 거세지면서 짧은 시간 내에 두 골을 내준 것. 후반 37분 파비안 발부에나에게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3분 뒤 산체스가 자책골을 허용하며 2-3 추격을 당했다.

그리고 이어진 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 상황에서 뒤로 흐르는 공을 란시니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이어가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경기는 그대로 3-3 무승부로 끝이 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2:31:23   수정시간 : 2020/10/19 02:36: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