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흥민-케인-베일. (프로필 사진=토트넘)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고대하던 K(케인)-B(베일)-S(손흥민) 라인이 첫 선을 보였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베일을 교체 투입하며 ‘KBS라인’을 선보였다.

토트넘이 기대하던 KBS라인이 완성됐다.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베일이 토트넘 이적 후 처음으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후반 26분 투입되면서 최전방 케인과 좌(左)흥민-우(右)베일 삼각편대가 완성됐다. 베일로서는 2013년 레알 마드리드로 떠난 뒤 7년 5개월 만에 치르는 EPL 복귀전이었다.

최적의 교체 타이밍이었다. 이미 경기는 3-0으로 크게 앞선 상황이었다. 손흥민의 첫 골에 이은 케인의 2골로 승기를 잡은 뒤였다. 손흥민의 1골 1도움, 케인의 2골 1도움으로 ‘KS'가 이미 절호의 공격력을 보인 가운데, 베일이 투입하며 무게감을 더했다. 베일은 투입되자마자 프리키커로 나서 첫 슈팅까지 때려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2:02: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