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손흥민의 활약에 중국 언론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오전 2시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전반 27분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 두 명 사이로 오른발 슈팅을 때려내며 뉴캐슬 골망을 갈랐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11호골과 함께 리그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21개)와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30개)도 달성했다.

이런 손흥민의 활약에 중국 언론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중국의 ‘시나 스포츠’는 ‘11골 10도움,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새 기록 달성’이라는 기사로 손흥민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기사 서두에 “또 다시 손흥민이었다”라고 표현하며 최근 좋은 기세의 손흥민을 극찬했다. 이어 매체는 “손흥민은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다. (코로나19로 인한) 리그 재개 이후 공헌도 상당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FA컵 등 통틀어 시즌 18호 골을 터뜨렸다는 점에 대해선 “손흥민은 113.6분마다 1골을 기록했다. 이는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성적이며 손흥민은 의심의 여지없이 무리뉴 감독의 가장 중요한 무기 중 하나다”라며 손흥민을 추어 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6 05:30: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