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몸값의 선수라는 것을 증명했다. 더불어 이강인(발렌시아)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소식 및 이적료를 다루는 매체 트렌스퍼마르크트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아시아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를 순위로 정해서 올렸다.

가장 비싼 몸값의 선수는 손흥민이다. 6400만 유로, 한화 약 866억으로 평가를 받았다. 2위는 일본의 나카지마 쇼야다. FC 포르투에서 뛰고 있고 1600만 유로다.

2위가 손흥민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금액이다. 그 외에 다른 일본 선수를 다 합쳐봐도 손흥민 한 명의 몸값을 이겨내지 못한다.

'톱 10'을 보면 나카지마를 비롯해 도미야스 다케히로(볼로냐·1천350만유로),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1천350만유로), 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1천만유로), 가마다 다이치(프랑크푸르트·800만유로) 등이 있지만 다 합쳐봐야 6100만 유로다. 손흥민을 넘지 못한다.

손흥민 외에 한국 선수로는 발렌시아 이강인이 1350만 유로, 한화 약 183억으로 5위에 올랐고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1000만 유로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0:23: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