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9월 한 달간 가장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인 ‘팬 테이스티(FAN-TASTY)’ 팀으로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뽑혔다.

프로축구연맹은 12일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가 9월에 열린 K리그 클래식 전 경기를 데이터 분석한 결과 전북이 경기의 긴장감을 높이는 여러 지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전북은 경기당 득점(경기당 평균 2.2점), 골 득실(+4점), 유효슈팅(경기당 평균 5.6회), 공격 횟수(564회), 공중볼 경합 성공률(55.5%), 크로스 성공률(45.1%), 골키퍼 세이브(경기당 3.4회)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다.

전북 다음으로 재밌는 경기를 펼친 팀은 포항 스틸러스였다. 포항은 APT(실제 경기 진행시간·32분 29초), 상대지역 패스 성공률(83.0%), 유효슈팅(경기당 평균 5.4개) 등에서 우수한 수치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5:49:2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