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성남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결국 황의조(25)가 성남을 떠나 일본으로 자리를 옮긴다.

K리그 챌린지 성남은 20일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와 황의조 이적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이적료 등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팀의 간판 스타 황의조는 성남의 유스팀인 풍생고 출신으로 2013년 성남에 입단했다. 2014년부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황의조는 2015년엔 리그 15골을 터뜨리며 리그 대표 골잡이로 자리매김했다.

황의조는 K리그에서의 뛰어난 활약을 바탕으로 대표팀에 승선하기도 했지만 지난 시즌 상대 팀 수비수들에게 집중 마크를 당하며 개인 성적이 곤두박질쳤고, 팀도 함께 챌린지로 강등당하고 말았다.

이에 황의조는 지난 시즌 직후 일본 J리그 진출을 도모했지만, 새로 부임한 박경훈 감독의 만류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황의조는 최근 재정 문제를 겪고 있는 팀 내부 사정과 맞물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옮기게 됐다. 성남과 황의조의 계약은 올해 만료되기 때문에 올해가 지나면 성남은 이적료를 챙길 수 없다.

K리그 챌린지로 강등된 뒤 운영비가 반 토막 난 성남은 황의조 이적료로 팀 운영 자금을 어느 정도 해갈하게 됐다.

황의조는 "꼭 성공해서 성남으로 복귀하겠다"라고 이적 소감을 밝혔다.

황의조는 24일 경남 FC와 원정경기까지 뛴 뒤 일본으로 넘어가 메디컬 체크를 받을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27:08   수정시간 : 2017/06/20 12:53:1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