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다영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 사실로 충격을 줬던 배구선수 이다영(25)이 결혼 생활 중 폭언과 폭행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는 남편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8일) 남편 A씨의 방송 인터뷰에 관련해 이다영의 입장을 대신 전했다.

세종에 따르면 이다영은 지난 2018년 4월 조 씨와 결혼해 4개월간 혼인 생활을 유지한 후 별거 중이다.

전날 A씨는 조선TV와의 인터뷰에서 "1년도 지나지 않아 (이다영의) 도 넘는 상습적 폭언으로 결혼생활은 지옥이었다"며 "가족 욕도 있고 저희 아버지 어머니를 얘기하며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욕설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 예를 들어서 숙소에 7시까지 데리러 가기로 했는데 7시1분에 도착했다. 1분 때문에 (이다영의 화가) 터진다"면서 "부모님 다 같이 저희 집에 있을 때 부엌에 가서 칼을 들고 와서 싸웠다"라고 덧붙였다.

하루 뒤 이다영 측은 곧바로 반박했다. 법률 대리인은 "A씨는 이혼의 전제 조건으로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생활에 관해 폭로하겠다는 등 의뢰인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자신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으면서 혼인생활에 대해 방송 인터뷰를 했는데 이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모두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진실 어린 사과를 운운하지만 그동안의 행태를 보면 경제적 이익을 얻는데만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9 14:23: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