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OVO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학교폭력 논란에 이어 코로나19까지 덮쳤다. 프로배구에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2일 저녁, KB손해보험의 박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진우는 지난 21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전에 풀타임을 소화한 바 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V-리그에 비상이 걸렸다.

저녁 늦게 해당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한국배구연맹(KOVO)이 향후 조치를 논의할 겨를은 없었다. 23일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시즌 전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남자부 리그 중단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매뉴얼에 따르면 확진자가 생길 경우 2주 동안 일정이 중단된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조기 종료됐던 프로배구가 다시 위기를 맞았다. 지난해 12월 남자배구 경기에서 중계사 카메라 감독이 확진 판정을 받아 4경기가 취소된 바 있고, 외국인 선수 케이타(KB손해보험)와 브루나(흥국생명)가 한국에 입국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적이 있지만, 국내 선수 확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를 이겨내고 개막한 프로배구는 현재 학교 폭력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흥국생명)에 이어 송명근-심경섭(OK금융그룹), 박상하(삼성화재)가 논란에 휘말리며 출전 정지와 은퇴(박상하)를 선택했다. 12년 전 이상열(KB손해보험) 감독의 박철우(한국전력) 폭행 사건도 재조명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연이은 논란에 리그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까지 덮치면서 배구계까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00:44:01   수정시간 : 2021/02/23 00:44: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