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림 헌트(왼쪽) 카메론 서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미국프로풋볼(NFL) 클리블랜드 브라운스가 '전통의 강호' 피츠버그 스틸러스를 꺾고 플레이오프(PO) 돌풍을 일으켰다.

클리블랜드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하인즈 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와일드카드 경기에서 피츠버그를 48-37로 제압했다.

이날 클리블랜드의 승리는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NFL 챔피언십(슈퍼볼) 우승 경력없이 '만년 꼴찌'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클리블랜드가 18년 만에 오른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슈퍼볼 최다우승(6회)의 피츠버그를 잡아냈다. 포스트시즌에서 클리블랜드가 승리한 건 지난 1995년 1월 2일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경기 이후 26년 만이다.

또 케빈 스테판스키 감독과 핵심 선수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경기에 뛸 수 없는 가운데 일궈낸 승리라 더 놀라웠다. 구단 훈련시설이 폐쇄돼 제대로 된 훈련을 할 수 없었지만, 클리블랜드는 악조건을 딛고 강호 피츠버그를 무너트렸다.

클리블랜드는 러닝백 닉 첩, 카림 헌트의 맹활약으로 1쿼터에 28-0으로 크게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피츠버그는 쿼터백 벤 로슬리스버거의 패스가 살아나며 3쿼터에 23-35까지 따라붙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4쿼터에 클리블랜드는 피츠버그의 사실상 마지막 반격 기회에서 로슬리스버거의 패스를 가로채면서 경기에 방점을 찍었다.

'만년 꼴찌' 클리블랜드가 '최다 우승팀' 피츠버그를 잡아내면서 올 시즌 플레이오프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클리블랜드는 오는 18일 '디펜딩 챔피언'이자 AFC 1번 시드인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격돌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1 16:13: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