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멕시코)가 1년 만에 겐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를 제압하고 세계 프로복싱 미들급 최강자가 됐다.

알바레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골로프킨과 12라운드 혈투 끝에 2-0 판정승(115-113 115-113 114-114)을 거뒀다.

작년 9월 17일 이후 정확히 1년 만에 다시 맞붙은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에게 생애 첫 패배를 안겨주며 새로운 미들급 통합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날 승리로 알바레스는 50승(34KO) 2무 1패가 됐다. 골로프킨은 40전 끝에 38승(34KO) 1무, 그리고 이날 1패를 추가하게 됐다.

지난 첫 대결에서 서로의 스타일을 누구보다 잘 파악했던 두 선수는 쉽게 덤비지 않았다. 골로프킨의 경우, 서서히 상대 약점을 물고 늘어지다가 한 방을 노리는 스타일인 반면, 알바레즈는 좀 더 다양한 복싱을 구사하는 선수다.

알바레스는 3라운드까지 경기를 유리하게 가져갔다. 4라운드부터 서서히 골로프킨이 경기를 가져가는 듯 했고 5라운드부터 막상막하의 대결이 펼쳐졌다. 결국 두 선수의 승패를 결정 지은 것은 체력이었다. 8살이 더 많은 골로프킨은 어떻게든 노련하게 경기를 끌고 가려고 했지만, 지친 기색을 감출 수 없었다.

10라운드가 골로프킨의 사실상 마지막 라운드였다. 여기서 쓰러뜨리지 못하면 승리를 챙기기 어려웠다. 오른손 훅으로 어떻게든 알바레스를 궁지로 몰고 갔지만, 결국 제압하지 못했다. 그렇게 11라운드에서도 기세를 이어가는 듯 했지만 초반의 열세를 딛지 못하고 결구 판정패로 고개를 숙였다.

그렇게 판정이 끝나고 알바레스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기쁨의 울음을 터뜨리며 감각했고, 골로프킨은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4:04: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