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연합뉴스 제공
18세 이하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아시아 선수권 대회에서 8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11일(현지시간) 태국 논타부리에서 열린 아시아 선수권 대회 마지막 날인 7~8위 결정전에서 상대 바레인에 93-100으로 패했다.

모두 16개 국가가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조별리그 D조에 포함, 시리아를 시작으로 인도, 대만을 제압하고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하지만 8강에서 중국에 85-90으로 밀리며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전날 5~8위 전에서 이란에 81-89로 패한 한국은 바레인 경기마저 패하며 8위에 그치게 됐다.

지난 1998년 대회에서 9위를 기록한 후,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다. 이 대회 결승은 호주와 뉴질랜드, 3∼4위전은 중국과 필리핀이 치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5:50: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