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거스 에이시스에서 뛰는 박지수(20·196cm)가 미네소타 링스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라스베이거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만달레이 베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 2018 WNBA 정규리그 미네소타와 홈 경기에서 73-89로 패했다.

정규리그 4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라스베이거스는 이날 패배로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8위 댈러스 윙스와 승차가 2.5경기로 벌어지며 플레이오프 진출이 쉽지 않게 됐다.

이날 박지수는 7분 17초를 뛰었다. 그리고 득점과 리바운드, 어시스트, 스틸, 블록슛을 각각 1개씩 기록했다. 종료 29초 전에는 자유 투를 얻어냈고 그 중 1구를 골로 성공 시켰다.

박지수는 올해 팀의 30경기 중 28경기에 나섰고 평균 2.9득점에 3.5리바운드를 기록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4:54: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