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통산 7승을 노리고 있다.

김세영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천624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9개에 더블보기 1개를 기록, 7언더파 65타의 성적을 냈다.

2라운드 합계 16언더파 128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에 있는 류위(중국)에 4타 차이로 앞서며 3라운드를 치르게 된다. 작년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 플레이 대회 이후, 1년 2개월 만에 우승을 노리게 된 김세영이다.

10번 홀(파4)부터 4연속 버디를 잡아낸 김세영은 15번, 16번 홀까지 버디를 잡아내며 좋은 감을 보여줬다. 17번홀(파3)에서는 더블보기가 나왔지만 남은 후반 9개 홀에서 타수를 3타 더 줄이며 선두 자리를 확실하게 지켜냈다.

전인지(24)와 양희영(29)도 11언더파 133타,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최운정(28)은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8위다. 지난주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성현(25)은 1오버파 145타로 110위 밖에 밀려 컷 탈락했다. 이번 시즌 6번째 컷 통과 실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7 11:07: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