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타이거 우즈(43·미국)가 5차례 우승을 거머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890만달러)에 출전한다.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우즈가 오는 31일 개막하는 메모리얼 토너먼트에 참가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회는 31일부터 나흘간 미국 오하이오 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개최된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통산 5번 우승을 차지했다. 1999년부터 2001년까지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2009년과 2012년에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하지만 2015년 대회 3라운드에서는 13오버파 85타로 프로 데뷔 이후 최악의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우즈는 올해 PGA 투어 대회에 8번 출전해 발스파 챔피언십 공동 2위,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5위 등 좋은 성적을 거뒀다.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에서는 공동 32위, 메이저대회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11위에 올랐다.

우즈는 메모리얼 토너먼트 개막 전날인 30일 열리는 프로암 대회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적인 쿼터백 페이튼 매닝과 함께 경기를 치른다.

한편 올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는 세계 랭킹 1위 저스틴 토마스(미국)도 출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9:56: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