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믹스더블 컬링 장혜지-이기정 조가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8강에 진출했다.

장혜지-이기정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스웨덴 외스테르순드에서 열린 2018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16강)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9-7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장혜지-이기정은 1엔드에 무려 4점을 뽑아내며 기세를 잡았다. 이후 2엔드 1점을 올리며 5-0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그러나 핀란드에게 3엔드 2점, 4엔드 1점을 내주며 5-3 2점 차 추격을 허용했다.

장혜지-이기정은 5엔드에 다시 4점을 뽑으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핀란드가 6, 7엔드 각각 3점, 1점을 올리는 뒷심을 발휘하며 팽팽한 접전이 이어지는 듯 했으나 끝내 리드를 지키며 승리를 챙겼다.

앞서 장혜지-이기정은 예선 7전 전승으로 16강에 진출한 데 이어 이번 대회 8연승을 달리며 8강에 안착했다. 오는 28일 열리는 8강 상대는 ‘숙명의 라이벌’ 일본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특유의 투지와 호흡을 보여준 장혜지-이기정은 당시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고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러나 여자컬링팀 ‘팀킴’과 함께 컬링에 대한 관심을 크게 불러일으켰다. 장혜지-이기정은 총 40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도 컬링의 인기 상승에 한몫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7 18:17: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