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보스턴 마라톤에서 일본 공무원이 우승을 차지했다.

가와우치 유키(31)는 17일(한국시간) 제122회 미국 보스턴 마라톤에서 2시간15분58초에 결승선을 통과하며 남자부 우승을 거머쥐었다.

2위는 케냐 지오프리 키루이(2시간18분23초), 3위는 미국 샤드락 비워트(2시간18분35초)였다.

이날 보스턴은 추운 날씨였다. 거기에 강풍이 불고 비까지 내리면서 대회 전반적으로 기록이 좋지 않았다.

가와우치는 2014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공무원 마라토너’다. 일본 사이타마 현의 고등학교에서 사무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고등학교 시절 육상을 시작했지만 성적이 안좋고 부상까지 겹치며 대학 진학 이후에는 동아리 활동으로만 마라톤을 했다.

대학 졸업을 앞두고 육상 실업팀이 아닌 공무원이 되는 길을 택한 가와우치는 사이타마 현청에서 동호회 활동으로 마라톤을 계속했다.

2011년 2월 도쿄 마라톤에서 2시간8분37초를 기록하며 2시간10분의 벽을 넘었고 이후 국제대회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일본인이 보스턴 마라톤에서 우승한 것은 1987년 세코 도시히코 이후 31년 만이다.

가와우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내 인생 최고의 날이다. 보스턴 마라톤은 세계 최고의 대회가 아니냐”면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한국인이 보스턴 마라톤에서 우승한 것은 1947년 서윤복을 시작으로 이봉주 등 세 차례 있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3:05: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