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이상화(29)의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32)가 1000m에서 은메달에 그쳤다.

고다이라는 14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1000m에 출전해 1분13초82를 기록했다. 1000m 세계 신기록(1분12초09)을 보유하고 있는 고다이라는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지만 2위에 머무르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금메달은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 모스(1분13초56)에게 돌아갔다.

고다이라는 이상화가 부상으로 잠시 주춤한 사이 기량을 끌어올리며 이상화를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에 올라섰다. 하지만 1000m에서 예상외로 은메달에 머무르며 500m 금메달의 주인공은 더 예측하기 어려워 졌다.

이상화는 오는 18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500m에 집중하기 위해 1000m 출전을 포기했다. 이상화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500m 2연패를 달성했다.

이상화는 2013년 500m 셰계 신기록(36초36)을 보유하고 있다.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올림픽 기록(37초28)도 갈아치웠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20:23:46   수정시간 : 2018/02/14 20:35: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