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저스틴 토마스 트위터 캡쳐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 하와이에 탄도미사일이 날아온다는 경보가 실수로 발령됐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 출전한 선수들이 제대로 식은땀을 흘렸다.

대회 참가 선수들이 소니오픈 3라운드를 앞두고 있던 하와이 현지 시간 13일오전 8시 7분, 하와이 주민과 체류객에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로 향하고 있다며 대피처를 찾으라는 '거짓 경보 문자'가 날아왔다.

하와이 주 정부는 13분 후에 미사일 위협이 없다고 발표했지만 경보 취소 문자가 주민들에게 오기까지는 무려 38분이 더 걸렸다.

언제 날아올지 모르는 미사일 공포에 선수들이 잔뜩 긴장하고 혼비백산에 빠진 것은 물론이었다.

미국 골퍼 존 피터슨은 트위터에 "아내, 아기, 친척들과 욕조 매트리스 아래에 있다"며 "제발 이 미사일 위협이 진짜가 아니었으면"하고 기원했다.

J.J. 스펀(미국)은 "호텔 지하실에 있다"며 "라디오나 TV로 확인된 내용 좀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윌리엄 맥거트(미국)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도 가족들과 함께 대피처를 찾아 지하로 달려들었다.

또한 대회 소니오픈 트위터 계정도 "우리를 위해 기도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경보가 오보라고 밝혀지자, 안도감과 동시에 선수들의 분노가 치솟았다.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정말 엄청난 실수"라고 말했고 오스틴 쿡(미국)은 "살면서 받아본 가장 무서운 경보였다"며 "다행히 실수였지만 작은 실수가 아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가족과 함께 욕조에 숨었던 존 피터슨은 "어떻게 그런 (경보 전송) 버튼을 실수로 누를 수가 있느냐"고 어이 없다는 반응을 보내기도 했다.

스튜어트 싱크(미국)의 캐디 테일러 포드는 "아침에 등산하다 탄도미사일 경보를 받았다. 형언할 수 없는 기분이었다"며 "오늘 오후 3라운드는 식은 죽 먹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소니오픈 3라운드는 미사일 오경보 소동에도 이상 없이 이날 오전 11시 5분에 진행 중에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1:48: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