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테픈 커리가 지난 5일(한국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스무디킹 센터에서 열린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 원정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뒤 벤치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미국프로농구(NBA) 스타플레이어 스테픈 커리(29·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발목 부상으로 약 2주간 회복에 집중한다.

골든스테이트는 6일(이하 한국시각)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커리의 발목 부상은 심각하지 않았지만 통증 탓에 오는 7일 샬럿 호니츠전을 뛰지 못할 것”이라며 “약 2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날 커리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를 상대한 원정경기 4쿼터 막판에 상대 선수와 볼 다툼 중 오른쪽 발목이 꺾여 교체됐다.

이후 직접 걸어서 벤치로 이동했고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도 참여했다. 하지만 커리가 목발을 이용해 이동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커리의 몸 상태를 염려하는 추측성 보도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커리는 올시즌 평균 26.3점(4위) 3점슛 3.6개(2위) 6.6어시스트 5.1리바운드 1.7스틸을 기록하며 변함없이 뛰어난 활약을 펼쳐왔다. 부상을 당한 뉴올리언스전에서는 통산 2000개의 3점슛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6 14:59:58   수정시간 : 2017/12/06 15:12: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