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캐나다오픈 배드민턴 혼합복식 그랑프리의 금·은·동메달이 모두 한국 대표팀 목에 걸렸다.

배드민턴 혼합복식 국가대표 김원호-신승찬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최솔규(한국체대)-채유정(삼성전기)을 2-0(21-19 21-16)으로 제치고 우승을 가져갔다.

서승재(원광대)-김하나(삼성전기)도 혼합복식 3위에 올라 한국 대표팀이 이번 대회 혼합복식 메달을 휩쓸게 됐다.

서승재-김하나는 지난 2일 대만 오픈 배드민턴 그랑프리 골드에서 우승하면서 신흥 강자로 떠올랐지만 전날 준결승에서 최솔규-채유정에게 패해 3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 금메달 단상에 오른 김원호-신승찬도 새로운 혼합복식 조합으로 국가대표팀 혼합복식 내부의 뜨거운 세대교체 경쟁을 보여줬다.

남자복식 서승재(원광대)-김원호(매원고)는 결승전에서 피터 브릭스-톰 울펜덴(잉글랜드)에게 1-2(20-22 21-16 29-21)로 패해 최종 2위에 머물렀다.

전날 준결승 문턱을 넘지 못한 여자단식 전주이(화순군청)와 여자복식 김소영(인천국제공항)-채유정(삼성전기)은 최종 3위를 기록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2:18:0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