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LA다저스 저스틴 터너가 월드시리즈 6차전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경기장을 떠나는 듯 했으나 우승팀 세레머니는 참여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브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3-1로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경기 도중 문제가 생겼다. 저스틴 터너가 전날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8회초 교체와 함께 경기장을 떠난 것. 이날 3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터너는 8회초 수비 때 리오스와 교체된 바 있다.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은 "월드시리즈 6차전 2회가 진행되는 중에 MLB 사무국이 터너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들었다. 다저스 더그아웃에는 그 이후에 내용이 전달됐다"고 전했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도 경기 후 터너의 확진 사실을 전하며 "우리에게 참 가슴 아픈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터너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걱정해준 모두에게 고맙다. 난 괜찮고 전혀 증상이 없이 괜찮다. 상상하기 힘든 여러 가지 감정을 느꼈다. 이 팀이 정말 자랑스럽고 믿을 수 없이 행복하다”라면서도 “동료들과 함께 축하할 수가 없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찍힌 사진과 영상에서 터너가 경기장에 돌아와 세레머니에 참여한 것이 확인했다. 마스크를 쓰고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동료와 포옹한 장면도 나왔고, 아예 마스크 없이 로버츠 감독과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한편, 터너의 확진으로 다저스 선수들 역시 우승 세레모니 후 호텔로 돌아가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5:29:45   수정시간 : 2020/10/28 18:25: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