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지만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7전 4선승제) 7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최지만은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격,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불방망이를 뽐낸 최지만은 생애 첫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더불어 한국인 메이저리거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이 월드시리즈를 경험한 바 있지만, 모두 투수였다.

첫 타석에서 최지만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팀이 2-0으로 앞선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투수 랜스 맥컬러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뜬공으로 물러났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방망이에 공을 맞췄다. 팀이 3-0으로 앞선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상대 투수 호세 우르퀴디의 3구째를 타격해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후 조이 웬들의 뜬공으로 3루까지 진루하고, 마이크 주니노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로 득점까지 올렸다.

최지만은 멀티히트를 작렬했다. 8회말 1사 후 방망이를 잡아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상대 투수 브레이크 타일러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팀의 역대 2번째 월드시리즈 진출을 결정 지어야 하는 경기에서 '3출루+멀티히트' 맹활약을 한 최지만이다.

한편 탬파베이는 1998년 팀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2008년 월드시리즈에 처음 올랐지만, 필라델피아에 1승4패로 무릎을 꿇은 바 있다. 12년 만에 다시 우승을 넘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2:53:17   수정시간 : 2020/10/18 13:57: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