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켈리 잰슨(왼쪽)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벼랑 끝에 서있던 LA 다저스가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 애틀랜타 브레이스브와의 경기에서 7-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미 3패를 해 한 번만 더 패하면 짐을 싸야 했던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를 만들며 승부를 6차전으로 끌고 갔다.

다저스의 선발투수 더스틴 메이는 2이닝(2실점)만 소화한 후 조기강판 됐다. 이후 6명의 투수들이 올라와 애틀랜타의 타선을 꽁꽁 묵었다. 특히 9회에 올라온 켈리 잰슨이 3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선제점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던 다저스는 경기 중반 경기를 뒤집었다. 코리 시거가 솔로포로 추격을 알렸고, 6회초 2사 1,2루 찬스에서는 윌 스미스가 스리런포를 작렬했다. 승부는 4-2가 됐다.

다저스의 득점 행진은 계속됐다. 7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무키 베트가 1타점 좌전 안타를 날렸고, 시거의 투런포까지 더해졌다. 7-2로 크게 앞서나갔다.

애틀랜타는 9회말 프레디 프리먼의 2루타와 트래비스 다노의 내야 땅볼을 묶어 한 점 추격했으나 이미 벌어진 점수 차를 모두 뒤집지는 못했다. 경기는 그대로 다저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휴스턴도 같은 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탬파베이와의 6차전에서 7-4로 이겼다. 3연패 후 내리 3연승 해 7차전으로 승부를 끌고 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14:39: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