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추신수(36)가 현지 기자로부터 텍사스 올해의 선수로 선정이 됐다.

텍사스는 8일(한국시간) "추신수가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댈러스-포트워스 지회에서 뽑은 텍사스 레인저스 2018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9월 MLB닷컴이 뽑은 텍사스 구단 최우수 선수 타이틀의 주인공이 된 추신수는 올해 타율2할6푼4리 21홈런 62타점 83득점 출루율 0.377을 기록한 바 있다.

아시아 출신 선수 빅리그 통산 최다 홈런 기록(198개)를 완성했고 5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전반기 활약을 앞세워 추신수도 생애 처음이자 텍사스에서는 유일하게 빅리그 올스타전에 나서기도 했다.

후반기 들어서는 부진을 겪으며 침체에 빠졌지만 텍사스 이적 후에는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한 시즌이 됐다.

텍사스 구단 올해의 투수는 구원투수 호세 레클레르크, 올해의 신인은 유틸리티 플레이어인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가 뽑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6:45: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